세계일보

검색

北 "이재명 ‘푹 썩은 술’, 윤석열 ‘덜 익은 술’"…대선주자 비판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대선

입력 : 2021-11-22 17:00:00 수정 : 2021-11-22 15:31: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북한 선전매체가 한국 대선주자들을 술에 비유해 비난했다.

 

북한 선전매체 메아리는 22일 남측의 ‘술꾼’이라는 필명으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푹 썩은 술’,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덜 익은 술’,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를 ‘막 섞은 술’로 비유했다.

 

이는 이태규 국민의당 선거대책총괄본부장이 이 후보와 윤 후보를 겨냥해 각각 ‘썩은 술’, ‘덜 익은 술’, 안 후보를 ‘잘 숙성된 술’이라고 평가한 것을 비꼰 것이다.

 

북한 선전매체는 이재명 후보에 대해 “대장동 게이트 논란을 염두에 둔 것 같은데 술로 치면 냄새만 맡고 평가했다”며 “이재명이라는 술단지를 개봉하니 처음부터 냄새가 나빠 맛이나 색깔은 더 논할 필요도 없다는 뜻”이라고 촌평했다.

 

이어 윤석열 후보에 대해서는 “그의 미천한 정치경험을 가리키는 듯한데 술로 치면 맛만 보고 평가했다고 할 수 있다”며 “코를 바싹 들이대고 냄새까지 맡는다면 이재명에 못지 않게 썩은 내가 진동할 것 같은데 처와 장모가 검찰수사를 받는 것은 물론 본인이 무려 6건의 범죄혐의를 받고 있지 않느냐”고 했다.

 

안 후보에 대해서는 “그의 정치경륜 10년을 치켜세울 의도 같은데 술로 치면 색깔만 놓고 평가했다고 할 수 있다”며 “10년 동안 여기저기 정치권을 동분서주해왔으니 이 색깔, 저 색깔 막 섞여져 색깔이 좀 특이해졌을 수 있겠다”고 비아냥댔다.

 

북한 매체는 “결국 세가지 술이 다 마실만한 술이 못되는 것”이라며 “맛과 향기, 색깔을 다 종합해 평가한다면 이재명이든, 윤석열이든, 안철수이든 모두가 그 누구도 ‘잘 익고 향기롭고 색깔 고운 술’은 될 수 없겠다”고 했다.

 

북한 선전매체가 한국 정치권 소식을 주장과 함께 부정적 태도로 전달, 선전·선동에 활용하는 일은 비교적 흔한 편으로, 최근 대선 정국이 네거티브 공세로 과열되면서 빈도와 수위 모두 상향됐다는 평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