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속보] ‘대장동 특혜’ 의혹 김만배·남욱·정영학 기소…651억 배임 등 혐의

입력 : 2021-11-22 11:57:35 수정 : 2021-11-22 11:57: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연합뉴스

 

검찰은 경기 성남 분당구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을 받는 주범인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인 언론인 출신 김만배(구속·왼쪽 사진)씨와 화천대유 관계사인 천화동인 4호이 소유주 남욱 변호사(〃·오른쪽 사진)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및 뇌물 공여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겼다. 배임 액수로 651억을 적시했다.

 

아울러 화천대유 관계사인 천화동인 5호 소유주인 정영학 회계사도 공범으로 불구속 기소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