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신규확진 2천827명, 월요일 발표 기준 최다…위중증 515명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11-22 09:51:28 수정 : 2021-11-22 09:51: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휴일 영향에 어제보다는 293명 감소…위중증 사흘째 500명대
사망자 24명, 누적 3천298명…어제 총 10만8천536건 검사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22일 신규 확진자 수는 2천명대 후반으로 집계됐다.

위중증 환자는 515명을 기록해 사흘 연속 500명대로 나타났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2천827명 늘어 누적 확진자 수가 41만8천252명이라고 밝혔다.

주말 검사 건수가 감소한 영향으로 전날(3천120명)보다 확진자 수가 293명 줄어 닷새 연속 3천명대로 나오던 확진자가 6일만에 2천명대 후반으로 내려왔다.

하지만 일요일 확진자 기준(발표일 기준 월요일)으로는 여전히 최다치다.

직전 최다치였던 9월 27일(2천381명)보다는 446명 많고, 1주일 전인 지난주 일요일(발표일 기준 월요일인 15일)의 2천5명과 비교하면 822명이나 많다.

유행 규모가 좀체 줄어들지 않는 가운데 이날부터 약 2년 만에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교가 전면등교를 시작하면서 확산세가 더 커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위중증 환자는 515명으로 전날보다 2명 줄었지만 20일 508명, 21일 517명에 이어 사흘 연속 500명대 이상으로 집계됐다.

전날 사망자는 24명 늘어 누적 3천298명이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0.79%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지역발생 2천806명, 해외유입이 21명이다.

최근 1주간(11.16∼22)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2천124명→3천187명→3천292명→3천34명→3천206명→3천120명→2천827명으로 하루 평균 약 2천970명이다. 해외 유입 사례를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는 하루 평균 약 2천950명이다.

지역발생 신규 확진자 수를 보면 서울 1천274명, 경기 817명, 인천 159명 등 총 2천250명(80.2%)으로 수도권 중심의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다.

비수도권은 부산 89명, 경남 63명, 광주 57명, 강원 55명, 대구 53명, 충남 47명, 경북 39명, 대전 36명, 전북 34명, 충북 26명, 전남 25명, 제주 17명, 울산 10명, 세종 5명 등 총 556명(19.8%)이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21명으로, 전날(22명)보다 1명 적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하면 서울 1천278명, 경기 820명, 인천 161명 등 수도권이 2천259명이다. 전국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의 의심환자 검사 건수는 3만8천937건, 임시선별검사소의 검사 건수는 6만9천599건으로 전날 하루 총 10만8천536건의 검사가 이뤄졌다.

한편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은 22일 0시 기준 78.9%(누적 4천49만5천533명)를 기록했다. 18세 이상 인구 대비로는 90.9%다.

1차 접종률은 전체 인구의 82.3%(누적 4천223만8천535명), 18세 이상 인구 기준으로는 93.2%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