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초중고 전면등교 첫날…"걱정은 되지만 얼굴 보니 반가워"

입력 : 2021-11-22 09:08:50 수정 : 2021-11-22 09:08: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은혜 장관 "방역 철저히 점검하고 필요한 부분 지원할 것"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수도권에 유치원, 초·중·고등학교 전면등교가 시작된 22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한 중학교에 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다. 2021.11.22 tomatoyoon@yna.co.kr

22일 수도권을 포함한 전국 학교가 전면등교를 시작한 가운데 학생들과 학부모, 교사들은 방역 상황을 우려하면서도 대면 수업에 대한 기대를 드러냈다.

이날 등굣길에 만난 동대문구 휘봉고 김창수(55) 교장은 "전면등교로 오프라인 활동이 가능해지고 학교는 마음의 짐을 좀 덜 기회"라며 "수행 평가 같은 건 온라인으로 하기 어려웠는데 그 문제도 해소될 것 같다. 아이들 표정도 밝다"고 했다.

이 학교는 교내 확진자가 나오면 학년 전체가 2주가량 등교하지 않는 방식으로 방역 관리를 할 예정이다.

2학년 최민수 군은 "집에 있으면 온라인 수업이 집중이 잘 안 되는데 학교에 오면 애들도 있고 선생님들도 마주 보면서 하니 아무래도 좋다"면서 "백신은 다 맞았는데 확진자가 나와서 또 학교에 못 나올까 걱정이 되기는 한다"고 했다.

반면, 3학년 손혁진 군은 "수능도 봤는데 온라인 수업이 좋다. 나오면 기말고사도 쳐야 하는데…"라고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마친 여유를 보이기도 했다.

강서구 염창중에서는 학년별로 입구를 분리해 학생들을 등교시켰다. 오랜만에 서로 만난 학생들은 편한 옷차림으로 삼삼오오 모여 깔깔대며 입장했다.

3학년 김다연 양은 "한 명 감염되면 크게 터질까 불안하긴 하지만 그래도 옛날처럼 다시 나와서 좋다. 체육이 가장 기대된다"고 했다.

1학년 안유현·류시아 양도 "빨리 일어나야 해서 힘들지만 학교에 책을 놓고 다녀도 돼서 좋다. 친구랑 노는 게 가장 설렌다"고 입을 모았다.

유은혜 교육부 장관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용산구 금양초를 찾아 학생들에게 인사했다. 학생들은 유 장관 등과 하이파이브를 하며 입실하기도 했다. 기온이 뚝 떨어진 탓인지 저학년일수록 부모가 두꺼운 외투를 입혀 보낸 경우가 많았다.

유 장관은 "확진자가 늘어나는 상황이니 부모님들도 학생들도 기본 방역수칙이 잘 지켜질 수 있도록 부탁드린다"며 "교육부와 교육청에서도 철저하게 방역을 점검하고 필요한 부분을 지원하겠다. 아이들이 학습도 그렇고 심리 정서적 어려움을 등교로 회복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 교육감도 "확진자가 최고조인 상황이라 학부모들 사이 불안감이 있는 것 같다. 1주일 단위로 방역 상황을 점검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학교 5학년 김민서 양은 "친구들과 놀 수 있어서 학교에 오니 좋다"며 "공부는 별로 안 좋아하지만 수업도 집에서 들을 때와 다르다. 선생님이 직접 앞에서 설명해주시니 집중이 더 잘되고 기분도 좋다"고 했다.

도봉구 창원초에서는 아이들이 교문 앞에서 교사, 교통지도사들과 손을 흔들며 인사했다. 학생들은 큰 소리로 "선생님!"이라고 부르며 반가워하기도 했다.

1학년 자녀를 들여보낸 40대 정모 씨는 "아기는 학교 가는 걸 더 좋아하긴 하는데 확진자 수가 계속 늘어나고 있어서 불안하기는 하다"고 말했다.

5학년 손자를 학교에 바래다준 노상순(70)씨는 "학교에 가다 말다 하니 애가 살이 많이 쪘다. (방역이) 걱정되지만 학교에서 활동을 많이 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