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남아선호사상’ 강한 인도, 하수구서 생후 5일 여아 발견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1-21 17:54:19 수정 : 2021-11-21 17:54: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트위터 캡처

 

인도에서 생후 5일 된 여자 아이가 하수구에서 발견되는 일이 발생했다. 

 

18일(현지시각) 미국 CNN은 인도 뭄바이 경찰이 지난 14일 아이가 하수구에 버려져 있다는 시민의 제보를 받고 출동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제보자는 “고양이들이 하수구 근처에 모여 소란을 피우는 것을 보고 이상함을 느꼈다”고 전했다.

 

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얇은 옷을 입은 채 하수에 젖어 울고 있는 아이를 발견했으며 즉각 아이를 구출해 병원으로 이송했다. 

 

아이를 구조한 경찰은 “발견 당시 아이의 몸은 꽁꽁 얼어붙어 있었고, 팔은 파랗게 변해 있었다”고 설명했다.

 

뭄바이에 있는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은 아이는 지난 17일 퇴원해 뭄바이 아동복지위원회 보호시설에 위탁된 것으로 전해졌다.

 

병원 관계자는 “하수구에서 발견된 아이라 걱정했는데 다행히 안정을 찾았다. 며칠간 계속 아이의 건강 상태를 살펴볼 예정”이라고 말했으며 경찰은 “아이를 유기한 부모를 찾기 위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한편 남아선호사상이 강한 인도에서는 뱃속 신생아의 성 감별 후 여자로 확인된 아이는 낙태하거나 출산 후 곧바로 유기하는 일이 빈번하다. 지난해 유엔인구기금(UNFPA) 보고서는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인도에서 태어난 직후 실종된 여자 아이는 매년 약 46만 명에 달한다고 전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