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명심캠프 김혜경 “아들 고민 많아. 집서도 이런 시간을∼”.. 이재명 “나랑 안 놀라 그러잖냐”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1-21 17:35:34 수정 : 2021-11-21 18:43: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0일 충북 진천에서 열린 두번째 명심캠프에서 청년들과 대화하고 있다. 보은=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청년들과 명심캠핑 방송을 진행하는 등 청년 밀착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이재명 후보는 20일 오후 충북 진천군 덤바위캠핑장에서 고3 수험생과 군입대를 앞둔 청년을 초대해 명심캠핑 방송을 진행했다.

 

이 후보는 실시간 방송 시청자 수가 7500명을 넘기면 부인에게 전화를 하겠다는 공약을 내걸었고, 동시접속자수가 9600명이 돌파하자 부인에게 전화를 걸어 알콩달콩한 모습도 보였다.

 

앞서 지난 13일 이 후보는 첫 명심캠프에서도 부인에게 전화를 걸어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이 후보는 김혜경씨에게 전화를 걸어 “불가능할 것 같았는데 9600명까지 가서 어쩔 수 없이 전화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올해 수능을 치른 학생과 군 입대를 2주 앞둔 초대 손님을 소개했다.

 

그러자 김씨는 수능을 치른 학생에게 “아들이 수능 보고 온 날이 생각이 난다. 애쓰셨다”라고 말했고 군 입대를 앞둔 청년에게는 “엄마와 여자친구와 헤어질 때 너무 울면 휴가 나올 때 민망하다”라고 농담을 던졌다.

 

이어 김씨는 이 후보를 향해 “저기 우리 아들 아버님 아들이 고민이 많아요. 집에서도 한 번 이런 시간을 가져주세요”라고 말했다.

 

그러자 이 후보는 “왜 이러세요. 그 사람들이 나하고 안 놀라고 그러잖아요”라며 부부간 애정을 과시했다.

 

이날 오전 이재명 후보는 청년들이 많이 이용하는 온라인 커뮤니티인 ‘디시인사이드’의 ‘이재명 갤러리’ 게시판에 “안녕하세요, ‘갤주’ 이재명 인사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린 바 있다.

 

또 21일 오후 충북 괴산군 감물면 ‘뭐하농’에서 청년농부들과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