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영학자 62% “韓 경영환경, 선진국보다 열악”

입력 : 2021-11-21 20:05:00 수정 : 2021-11-21 19:54: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경련, 기업환경 등 전문가 조사
규제 부담·고용비용 증가 주원인

국내 경영학자 10명 중 6명은 한국 기업의 경영환경이 선진국과 비교해 열악하다고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진행한 ‘기업경영환경 및 기업가정신 전문가 인식 조사’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62.3%가 선진국 대비 한국의 경영환경을 부정적으로 진단했다. 경영학자들로 구성된 한국경영학회 회원 175명을 대상으로 한 이번 조사에서 ‘나쁨’이 52%로 가장 많았고 ‘매우 나쁨’도 10.3%를 차지했다.

경영환경이 떨어진 이유(중복 응답 가능)는 ‘기업 규제 부담’(39.4%)과 ‘고용 비용 증가’(31.7%), ‘무역 관련 불확실성’(12.8%) 등을 꼽았다. 차기 정부가 경영환경 개선을 위해 추진해야 할 정책에 대해선 ‘기업 규제 완화’(34.0%), ‘기업의 고용 유연화’(26.0%), ‘해외시장 개척 및 거래처 다변화 지원’(14.0%) 등을 원했다. 현시점에서의 중요한 이슈는 ‘글로벌 공급망 재편’(30.3%), ‘디지털 전환 가속’(29.7%),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21.7%), ‘소비 트렌드 변화’(17.7%) 순으로 답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