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프롤로로 1000번이상 무대 서… 매번 행복했죠”

입력 : 2021-11-21 21:00:00 수정 : 2021-11-21 20:06: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원조 프롤로 다니엘 라부아

금지된 사랑으로 고뇌·자멸하는 사제
첫 배역 49살… 23년간 함께 늙어가
시간 흐름 속에서 표현 방식도 달라져
加·佛서 가수·작곡가로 30년간 활동
‘노트르담 드 파리’로 인생 대전환점
연기할 수 있다는 사실 자체가 선물

프렌치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가 서울로 돌아왔다. 대문호 빅토르 위고 원작을 단 한 부문도 놓치기 아쉬운 아름다운 노래와 춤으로 무대에서 되살린 이 대작의 ‘중심추’는 다니엘 라부아. 1998년 초연 무대에서 금지된 사랑에 번민하는 사제로 폭발적 인기를 끌었던 원조 ‘프롤로’다. 파리 초연과 런던 공연 이후 지난해 우리나라 공연을 통해 18년 만에 노트르담 드 파리 무대에 다시 섰다.

이번 공연 개막을 하루 앞둔 지난 16일 숙소인 공연장 인근 호텔에서 세계일보를 만난 그는 “프롤로라는 인물은 ‘노트르담 드 파리’에 나온 인물 중에서 가장 복합적인 캐릭터”라며 “처음 프롤로를 연기했을 때가 마흔 아홉 살이고 지금 일흔둘인데 그 사이 프롤로도 계속 변화했다. 그러다보니 연기하는 방식도, 표현하는 방식도 달라졌다”고 말했다.

부담스러울 수도 있었을 이십여년 만에 프롤로로서 다시 무대에 서는 과정에 대해, 그는 “일부러 젊은 인물인 것처럼 연기하지는 않았다. 프롤로라는 배역과 함께 나이 든 게 실제상황”이라고 말했다.

프롤로로서 무대에 선 라부아가 보여주는 가창력은 경이롭다. 오랫동안 다져진 연기는 말할 것도 없고 풍부한 성량에서 뿜어져 나오는 노래는 그가 칠십대라는 사실을 믿기 어렵게 만든다. ‘노트르담 드 파리’의 최대 히트곡인 삼중창 ‘아름답다’에선 여주인공 에스메랄다를 향한 억누를 수 없는 정념을 토해내며 다른 두 남자 주인공을 압박한다. 프롤로만의 몫인 ‘파멸의 길로 나를’, ‘신부가 되어 한 여자를 사랑한다는 것’에선 노래를 마음먹은 대로 부르는 경지를 보여준다. ‘어려운 노래를 쉽게 부르는 것인가, 그저 쉽게 부르는 것처럼 보일 뿐인가’라는 물음에 라부아는 고개를 절레절레 저었다.

“어려운 노래를 쉽게 부른다고 했는데, 사실 그게 저희가 추구하는 바예요. 노래 자체가 굉장히 어렵습니다. 난이도도 높고 요구 사항이 매우 많아요. 그래서 엄청나게 연습을 해야 돼요. 1년에 한 번 이렇게 무대에 서기 위해서 한두 달 정도 연습을 하면서 다시 기량을 찾습니다. 아마 어려운 걸 쉽게, 편안하게 보이게 하려면 모든 일이 엄청난 연습이 필요한 것 같아요.”

프렌치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에서 여인을 향한 욕망으로 고민하다 자멸하는 사제 프롤로를 열연 중인 다니엘 라부아. 마스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다섯 살 때 피아노를 배운 후 음악은 그의 길이었다. 1973년 자신의 노래를 처음 녹음한 후 가수로 화려한 삶을 살았다. ‘그들은 서로를 사랑한다(Ils s’aiment·1984)’는 지금도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한 신인들이 자주 부르는 ‘프랑스 국민가요’다. 사십대엔 문화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프랑스 공화국 기사로 서훈되는 영예를 얻었다.

가수로서 더는 바랄 게 없는 그 무렵 새로운 도전이 필요했다. “캐나다와 프랑스에서 가수와 작곡가로 30년 동안 활동했습니다. 흔히 얘기하는 ‘빅스타’였죠. 그렇게 사십 대 중반이 됐는데 워낙 록스타나 가수로서 삶이 익숙해서 뭔가 새로운 걸 해보고 싶은 시점이었습니다.”

마침 찾아온 작품이 ‘노트르담 드 파리’. 오랜 친구인 뤽 플라몽동(작사가)이 어느 날 “신부가 되지 않겠냐”며 전화를 걸어왔다. “한번 들어보라. 너에게 줄 역할이 있다”며 보내준 카세트는 아름다운 음악으로 가득 찼다. 라부아는 바로 출연을 결정했지만 이처럼 흥행작이 될지는 몰랐다. 오히려 당시 유행 스타일과 달라 금세 망할 줄 알았다. “공연이 시작되자마자 마치 ‘산불’ 같았어요. 알아서 소문이 퍼져나가고 빠르게 흥행이 성공하는 모습을 보게 된 거죠. 새로운 분야이니 한번 해봐야지 했는데, 그게 프랑스 뮤지컬을 통틀어 가장 큰 성공을 거둔 작품이 됐죠. 제가 얼마나 운 좋은 뮤지컬 배우인지 잘 알고 있습니다.”

생각지도 못한 대히트로 올해 72세가 되기까지 1000번 이상 ‘노트르담 드 파리’ 무대에 오른 그는 앞으로도 계속 무대에 설 계획이다.

“프롤로로 천번 이상 무대에 서는 솔직한 마음이요? 정말로, 정말로 솔직히 답하자면, 매번 노래를 부를 때마다 행복하고 즐겁습니다. 일 년이면 백일 정도 프롤로로 공연하는데 매번 운 좋게 객석은 꽉 차있고 즐거워하는 게 그들의 얼굴에서 보입니다. 연기하는 게 얼마나 큰 선물인지 잘 알고 있기에 단 한 번도 지겨웠던 적 없이 매번 행복하고 즐겁습니다.”

‘노트르담 드 파리’,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12월 5일까지.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