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타이슨 前 경호원 “타이슨, 경기 전 탈의실서 성관계...힘 주체 못해”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1-21 13:47:30 수정 : 2021-11-21 13:47: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마이크 타이슨. 타이슨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갈무리

 

‘핵주먹’ 마이크 타이슨이 경기 전 힘을 주체 하지 못해 탈의실에서 여성과 성관계를 맺었다는 측근의 증언이 나왔다.

 

지난 18일(현지시간) 마이크 타이슨 전 경호원이자 운전기사였던 루디 곤잘레스는 영국 더선과의 인터뷰에서 “마이크 타이슨은 경기에 나서기 전 탈의실에서 반드시 성관계를 했다”고 밝혔다.

 

그는 “경기 전 나는 마이크를 좋아하는 열성 팬을 찾아야 했다”며 “어떤 여성인지는 중요하지 않았고 마이크는 그저 '내가 지금 성관계를 하지 않으면 상대 선수를 죽이게 될 것'이라고 말하곤 했다”고 말했다.

 

타이슨은 경기가 시작되기 전 화장실 혹은 탈의실에서 여성들과의 성관계를 했으며 이를 통해 넘치는 힘을 사전에 줄였다는 것이 곤잘레스의 설명이다.

 

곤잘레스는 “마이크는 선수들을 덮치는 거대한 기차와도 같았다”며 “성관계는 이런 그의 힘을 조절해주고 긴장을 풀어주는 좋은 방법이었다”고 전했다.

 

타이슨은 1986년 WBC 헤비급 챔피언에 올랐으며 19연속 KO승을 포함해 37연승을 거둔 복싱계의 전설적 인물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