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부산시가 복지 사각지대 특별지원 정책인 ‘부산형 긴급복지지원사업’을 통해 겨울철 사회안전망 강화에 나선다.

 

21일 부산시에 따르면 본격적인 겨울철을 앞두고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위기 가구를 집중적으로 발굴·지원하기 위해 긴급복지지원 제도와 적극적으로 연계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제도를 몰라서 신청을 못 하는 경우가 없도록 겨울철 복지 위기 가구 집중 발굴 기간 ‘읍·면·동 찾아가는 복지상담’ 등을 통해 직접 대상 가구에 안내할 예정이다.

 

부산형 긴급복지지원사업은 박형준 부산시장의 공약사업으로, 법정 지원 밖에 놓인 위기 가구를 신속하게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는 정부 긴급복지사업보다 선정기준을 완화해 복지 사각지대를 지원하는 최후의 안전장치로 작동하고 있다.

 

신청 대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주 소득자의 실직이나 휴·폐업, 중대 질병으로 인한 생계 곤란 등 위기사유가 발생한 가구로 △가구 소득재산이 기준중위 소득 100% 이하 △일반재산 3억5000만원 이하 △금융재산 1000만원 이하일 경우에 한한다.

 

신청은 주소지 관할 행정복지센터에서 할 수 있으며, 72시간 이내 생계비(1인 가구 47만원, 가구원 수별 차등 지급)를 지원받을 수 있다.

 

조영태 부산시 사회복지국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었으나 법정 지원을 받지 못하는 저소득 위기 가구가 소외되지 않도록 신속하게 생계비를 지원할 것”이라며 “겨울철이 다가오는 만큼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