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철도공단, 지방 광역철도 선도사업 사전타당성조사 착수

입력 : 2021-11-22 02:00:00 수정 : 2021-11-21 10:33: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가철도공단은 지방 광역철도 선도사업으로 선정된 부산∼양산∼울산 노선 등 5개 사업에 대한 사전타당성조사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착수보고회는 5개 사업별 책임연구원 발표로 진행되었으며, 국토교통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지방자치단체 및 관계 전문가 등이 참석하여 용역 방향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나누었다고 한다.

 

지방 광역철도 선도사업 구간은 △부산·경남·울산(부산 노포∼울산역) △대구·경북(서대구∼의성) △광주·전남(광주 상무역∼나주역) △대전·세종·충청(대전 반석∼조치원∼청주공항) △강원(용문∼홍천) 등이다.

 

공단은 이번 용역에서 사업성 확보를 위한 대안노선, 시설규모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함과 동시에 고효율 운영방식 도입, 역세권 연계개발 등 지역경제 활성화 추진전략도 마련할 계획이다.

 

김한영 공단 이사장은 “이번 사전타당성조사를 통해 지방 거점 메가시티 구축의 핵심인 거점 간 이동거리 단축방안을 구체적으로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지방자치단체 요구사항, 탄소중립정책, 개발사업 연계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철도가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