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홍준표 '윤석열 전화 왜 안받나' 질문에 "할 말 없다"

입력 : 2021-11-20 17:37:34 수정 : 2021-11-20 17:37: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홍준표 의원은 20일 '윤석열 후보의 전화를 안받는 이유가 뭔가'라는 청년이 질문에 "받아본들 할 말이 없다"라며 선대위 합류에 거듭 뜻이 없음을 내비쳤다.

 

홍 의원은 청년의꿈 플랫폼에서 청년이 묻고 자신이 답하는 '청문홍답'코너에 이같이 적었다.

 

윤석열 후보는 홍 의원의 선대위 참여를 원하고 있다. 수차례 전화를 걸었지만 홍 의원이 받지 않았다고 한다. 이준석 대표가 자택에 찾아가 선대위 합류를 설득했지만 요지부동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앞서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가 선대위에 참여하지 않고 백의종군하는걸 비난해서도 안되고 선대위 참여를 강요하는 것 자체도 부당한 횡포"라고 적은 바 있다.

 

청문홍답에는 선대위 참여를 묻는 질문들이 이어지고 있다.

 

그는 '윤석열 후보가 특검을 받아 혐의를 다 벗으면 선대위 참여할 생각은 있느냐'는 질문에는 "그땐 문제가 다르지요"라고 답했다.

 

홍 의원은 당 경선 직후 "이번 대선은 막장드라마 같은 대선"이라고 한 바 있다. 윤석열, 이재명 후보가 대장동게이트와 고발 사주 의혹 등에 휩싸여 있어 정권교체는 희망하지만 선대위 참여로 힘을 보탤 의사가 없음을 밝힌 것이다. 그러나 '그땐 문제가 다르다'라고 답한 것으로 미뤄 상황에 따라 선대위 참여 여지도 남겨둔 것으로 보인다.

 

또 '한 보도에서 윤석열 선대위에 합류한다는 말이 돌고 있는데 사실인가'라는 질문에는 "페이크뉴스"라고 적었다.

 

홍 의원은 청문홍답을 통해 곧 오프라인으로 청년들과 만날 계획을 구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청년의꿈을 통해 정치인들에 대한 솔직한 평가도 내놓고 있다.

 

'이준석 대표가 대통령으로 나온다면 선대위원장으로 추대시 기꺼이 할 생각이 있나'라는 질문에는 "그때까지 정치를 한다면"이라고 답했다.

 

유승민 의원에 대해선 '대하기 힘든분', 송영길 민주당 대표에 대해선 '괜찮은 사람, 소통이 되는 분', 이해찬 전 민주당 대표에 대해선 '참똑똑한 사람'이라고 했다.

 

'착하다고 생각하는 정치인은 누군가'라는 질문에는 "배현진"이라고 썼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