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고속도로 전광판에 나타난 ‘좀비출현’…도로공사 “해킹 상황 대응 훈련” [영상]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1-20 17:09:11 수정 : 2021-11-20 17:50: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유튜브 캡처

 

19일 KBS가 충북 충주 인근 중부내륙고속도로 하행선(창원방향) 인근 전광판에 ‘좀비출현’이라는 문구가 게재됐다고 보도했다.

 

이날 유튜브에는 ‘중부고속도로 좀비출현’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으며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도 오전 11시40분쯤 해당 상황을 목격했다는 게시글이 공유됐다.

 

공개된 영상에는 고속도로 인근 전광판에 ‘!?$좀비출현$?!’라는 붉은색 글자가 기입돼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이와 관련해 한국도로공사는 “해킹당했을 때 어떻게 대처하는지 시험도로에서 대응 훈련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해명했으며 해당 전광판이 있는 곳은 고속도로 바로 옆에서 테스트 주행을 하는 시험도로라고 설명했다.

 

도로공사 측은 “평소와 달리 오늘 유독 정체가 있어서 사진이 찍힌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한편 훈련을 위해 도로공사가 가정한 해킹 상황은 9년 전 실제 미국에서도 벌어졌다.

 

지난 2012년 10월9일(현지시각) 미국 메인주 포틀랜드의 한 고속도로 전광판에는 ‘경고! 전방에 좀비!’(Warning! Zombie Ahead!)라는 문구가 떠 놀란 운전자들이 차를 돌리는 일이 발생했다.

 

이 때문에 당시 인근 도로는 교통체증이 발생해 경찰이 출동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시 당국에도 “정말 좀비가 나타났느냐”는 문의전화가 빗발쳤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조사 결과 해커가 전광판 문구를 바꿔치기해 ‘좀비 출현’이라는 문구를 띄워놓은 것으로 파악돼 헤프닝으로 마무리 됐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