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초등학교 여교사 화장실에 ‘몰카’ 설치한 교장…구속된 채 재판행

입력 : 2021-11-20 07:00:00 수정 : 2021-11-20 14:51: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성적인 목적으로 범행한 것 인정" 진술 번복

자신이 근무하는 초등학교 여교사 화장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교장이 재판에 넘겨졌다.

 

수원지검 안양지청은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교장 A(57)씨를 구속기소 했다고 19일 밝혔다.

 

A씨는 최근 교장으로 있는 한 초등학교 내 여교사 화장실 내부에 2∼4㎝ 크기의 소형 카메라 한 대를 몰래 설치하고 자신의 휴대전화로 여성의 신체를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여교사 화장실을 이용하려던 한 교직원이 용변기 근처에 소형 카메라가 설치돼 있는 것을 발견해 학교에 알렸고, 경찰은 A씨가 학교 관리자임에도 신고에 소극적인 점 등을 수상히 여겨 면담 끝에 범행 사실을 확인한 뒤 지난달 28일 A씨를 긴급체포했다.

 

A씨의 휴대전화에서는 피해자 B씨의 신체를 몰래 촬영한 영상 6건과 이 영상들을 캡처한 사진 3장이 발견됐다.

 

수사 초기 A 씨는 화장실에 카메라를 설치한 이유에 대해 성적인 의도는 없었다고 주장했으나, 이후 조사에서 "성적인 목적으로 범행한 것을 인정한다"며 진술을 번복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