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與野, 대장동·고발 사주 ‘쌍특검’ 전면전

입력 : 2021-11-19 17:55:49 수정 : 2021-11-20 10:07: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與 “윤석열 일가, 가족 사기단” 맹공
野 “물타기 말고 특검법 즉각 통과”
이르면 22일 실무 협상… 난항 예고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 철회로 지원금 논쟁이 한 차례 매듭지어진 가운데 여야는 19일 경쟁 후보를 겨냥한 특검 도입 전면전에 나섰다. 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이르면 오는 22일 실무협상을 갖고 이 후보를 둘러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관련 고발사주 의혹에 대한 특검 수용 범위 등을 논의할 예정이지만 양측 입장차가 커 난항이 예상된다.

민주당은 이날 국회에서 ‘윤석열 일가 부정부패 국민검증특별위원회’ 1차 회의를 열고 윤 후보를 향한 공세 수위를 끌어올렸다. 송영길 대표는 회의에서 “윤 후보 가족 비리는 어느 정도의 수위와 한계를 넘어섰다”며 “처가 되는 분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뿐 아니라 사모펀드에 개입해서 전환사채 판매로 갑자기 82% 넘는 이익을 얻었다”고 비판했다. 윤 후보 장모 최씨와 관련해서도 “양평군의 불법 부동산 투기뿐만 아니라 요양병원 문제로 기소돼 재판받고 있다”며 “가족 전체가 ‘크리미널 패밀리’(criminal family·범죄 일가)”라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윤석열일가 부정부패 국민검증특위' 1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민주당 화천대유진상규명특위는 이날 윤 후보를 ‘부산저축은행 수사 무마’ 의혹과 관련해 직무유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을 향해 ‘대장동 게이트’ 특검법을 처리하라고 압박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전날 이 후보의 특검 수용 의사에 대해 “환영한다. 만시지탄의 일”이라면서도 “민주당은 더 이상 시간 끌지 말고 오늘이라도 즉각 특검법 통과에 협조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이 후보가 조건 없는 특검을 수용하기로 한 만큼 물타기용이나 물귀신 작전용 조건 내걸기를 하는 꼼수를 부려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왼쪽)와 권성동 사무총장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윤 후보는 자신을 겨냥한 고발사주 의혹과 대장동 의혹 특검을 동시에 하자며 ‘쌍특검’을 요구하고 있다. 이준석 대표도 대장동 특검 임명권은 야당이, 고발사주 특검 임명권은 여당이 행사하자며 특검 교차 지명을 주장했다. 양당은 현재 실무협상 여부를 논의 중이다. 이르면 22일 협상 테이블이 마련될 전망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