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금융당국 "은행, 금리 산정·운영 투명해야… 필요시 개선"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1-19 15:45:15 수정 : 2021-11-19 15:46: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찬우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이 19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은행 가계대출 금리 운영현황 점검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치솟는 대출금리와 낮은 예금금리에 대한 금융소비자들의 비판이 높아지자 금융당국이 구두 개입에 나섰다.

 

이찬우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은 19일 8개 시중은행 여신담당 부행장과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실제 영업현장에서 각 은행의 대출금리, 특히 가산금리와 우대금리 산정·운영이 모범규준에 따라 충실하게 이뤄지고 있는지 꼼꼼하게 살펴보고, 필요하다면 개선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수석부원장은 회의에서 “대출금리는 하반기 이후 글로벌 통화정책 정상화 움직임에 따른 시장금리 상승 등의 영향으로 오름세를 지속하고 있고, 예금금리도 시장금리를 반영하여 오르고 있으나, 예금금리 상승 폭은 대출금리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있다”며 “향후 시장금리 오름세가 지속되면 예대금리차가 더욱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금리는 시장에서의 자금 수요·공급 여건에 따라 자율적으로 결정되는 가격이지만 은행의 가격 결정 및 운영은 투명하고 합리적이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대출금리와 예금금리가 실제 현장에서 투명하고 합리적으로 산출되는지 살펴봐 달라고 당부했다.

 

금감원은 특히 금리 상승기에 금융소비자의 부담을 조금이라도 덜기 위해 금리인하 요구권을 활성화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 수석부원장은 “2019년 금리인하요구권이 법제화되면서 제도적인 기틀이 마련됐지만, 실제 운영상으로는 여전히 미흡한 점이 많다”며 “많은 금융소비자가 금리인하 요구권을 활용해 혜택을 볼 수 있도록 당국이 최근 발표한 개선방안을 이른 시일내 이행해달라”고 요청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