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철강도시’에 국내 최대 규모 체험형 조형물 들어서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1-19 14:31:49 수정 : 2021-11-19 14:31: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포항 환호공원에 철강재 371톤 들어간 ‘스페이스워크’ 조성
길이 333m로 트랙에 직접 올라가 걷는 ‘체험형 철제 조형물’
환호공원 비롯 포항제철소·영일만·영일대해수욕장 등 감상
일반시민은 20일부터 이용 가능…여행객 등의 인기 누릴 전망
포항 스페이스워크. 포스코 제공

 

‘철강 도시’로 유명한 경상북도 포항에 철로 만든 국내 최대 규모의 체험형 조형물이 들어서 화제다.

 

이 조형물은 철 재질로 제작됐다. 포항을 대표하는 포항제철소와 영일만, 영일대 해수욕장, 조형물이 들어선 환호공원 등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도록 설계돼 포항 주민을 비롯해 여행자들의 인기를 한 몸에 받을 것으로 보인다.

 

포항시와 포스코는 지난 18일 포항시 북구 환호공원에서 ‘스페이스워크’ 제막식을 했다.

 

제막식에는 이강덕 포항시장과,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해당 조형물을 디자인한 독일의 작가 울리히 겐츠 등 관계자 70여 명이 참석했다.

 

스페이스워크는 일반 조형물과 달리 단지 감상만 하는 것이 아니라 직접 조형물에 올라가서 걸어볼 수 있는 체험형 조형물이다.

 

총 333m 길이의 철 구조물 트랙을 따라 걸으며 포항의 자랑인 포항제철을 비롯해 영일만과 영일대 해수욕장 등을 감상할 수 있도록 환호공원에 설치됐다.

 

포항 스페이스워크. 포스코 제공

 

포항시는 지난 2019년 4월 포스코와 ‘환호공원 명소화’ 협약을 맺고 2년 7개월에 걸쳐 4925㎡ 부지에 117억 원을 들여 가로 60m, 세로 57m, 높이 25m 규모 곡선형 조형물을 건립했다. 조형물에는 포스코 철강재 317톤이 사용됐다.

 

스페이스워크는 해안에 자리 잡은 조형물이라는 점을 고려해 부식에 강한 ‘프리미엄 스테인리스 철강재’를 사용했으며,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 법정 기준 이상의 풍속과 진도 6.5의 지진에도 견딜 수 있도록 설계했다.

 

또한 동시 수용 인원을 250명 이내로 제한해 인원 초과 시 출입 차단 장치가 자동 작동하도록 했다.

 

‘스페이스워크’란 작품명은 우주 공간을 유영하는 듯한 즐거움을 선사한다는 뜻에서 붙였다고 포스코 측은 밝혔다.

 

이와 함께 해당 조형물은 ‘클라우드’란 애칭도 붙었는데, 이는 조형물의 외관이 환호공원에 내려앉은 구름의 모습을 닮았다고 해서 붙여졌다. 

 

조형물을 설계한 부부 작가인 하이케 무터와 울리히 겐츠는 포항을 세 차례 방문해 곳곳을 다니며 각계각층 인사들을 만난 뒤 포항 정체성을 담아 작품을 디자인했다.

 

포항 스페이스워크. 포스코 제공

 

포스코는 포항시에 이 조형물을 기부할 예정이다.

 

포스코 최정우 회장은 “포스코와 포항시의 상생, 화합을 상징하는 조형물 스페이스워크가 많은 시민 사랑을 받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가 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영일만 관광특구 중심지인 환호공원에 체험형 조형물을 선물해 준 포스코에 감사드린다”며 “국내에서는 볼 수 없었던 새로운 형태의 공공미술 작품으로 탄생한 스페이스워크가 포항시 해양관광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화답했다.

 

자문위원단으로 활동한 이대형 전 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 예술감독은 “스페이스 워크 건립은 포스코와 포항시가 기획 단계부터 협력해 시민 의견을 수렴하며 추진한 공공미술사업의 대표적인 모범사례다”라고 말했다.

 

제막식에 참석한 울리히 겐츠는 “철로 그려진 우아한 곡선과 밤하늘을 수놓은 조명은 철과 빛의 도시 포항을 상징한다”며 “스페이스 워크에서 내려다보는 아름다운 포항의 풍경과 제철소의 야경은 어디에서도 느낄 수 없는 특별한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음날인 19일에는 환호공원에서 스페이스워크 제막을 축하하는 시민 오픈 데이를 열었다. 오픈 데이에는 포스코 재능봉사단이 주축이 돼 시민과 함께 기념촬영, 버스킹 공연, 응원 메시지 캘리그래피 작성 등의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펼쳐졌다.

 

일반 시민은 주말인 20일부터 조형물을 체험할 수 있다. 시는 매일 6명의 안전요원을 배치하고 연말까지 시범 운영한다. 시범 운영 기간에 평일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주말과 공휴일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관람할 수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