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송영길 “전국민 재난지원금 문제 내년 이월하기로 이야기를 모았다”

입력 : 2021-11-20 07:00:00 수정 : 2021-11-19 10:16: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예산 회계상 여러 불가피한 면이 있어 조정된 것"
공동취재사진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9일 이재명 대선후보가 전국민을 대상으로 한 재난지원금 지급 방침을 사실상 철회한 것과 관련해 "당정이 모여 전국민 재난지원금 문제를 내년으로 이월하기로 이야기를 모았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이날 오전 윤석열 가족비리검증특별위원회 1차 전체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19조원에 달하는 (추가) 세입 추계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여건상 바로 추경하기 어려운 조건이 있다"고 설명했다.

 

송 대표는 "현재 납세유예가 가능한 부분으로 이 후보가 강조한 지역화폐 예산을 현재 6조원 규모에서 내년 21조원 규모로 대폭 상승시켜 지역소상공인을 두텁게 보호하겠다"며 "손실보상법에 2조4000억원이 배정돼 있지만 대통령이 시정연설에서 말한 것처럼 경계선에 있는 분들을 두텁게 보호하는 것으로 여야가 추진하기로 정리했다"고 부연했다.

 

그는 "세입이 부족한 게 아니라 현재 예산 회계상 여러가지 불가피한 면이 있어서 조정된 것"이라며 "이런 문제를 잘 이해하고, 함께 의견을 모아준 이 후보에게 감사드린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그러면서 "당정 간 긴밀한 협의를 통해 실질적으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가 보호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동시에 위드코로나를 강화하는 데 가장 중요한 의료인력 보충, 공공의료 확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이 후보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국민 재난지원금, 고집하지 않겠다. 여야 합의 가능한 것부터 즉시 시행하자"며 "지원의 대상과 방식을 고집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지난달 29일 "우리 국민이 모두 입은 피해에 비해 국가 지원 규모가 크지 않기 때문에 경제 회생과 국민들의 헌신과 협력에 대한 위로와 보상 차원에서 추가의 지원, 일방적인 지원이 더 필요하겠다"며 전국민 재난지원금 추가 지급 방침을 밝힌지 20일 만에 이를 철회한 것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