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준석, 홍준표 집 찾아갔다…洪 "정권교체 밀알될 것"

관련이슈 대선

입력 : 2021-11-19 08:41:44 수정 : 2021-11-19 10:11: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허은아, 李-洪 만남 사실 공개
"모든 게 시간이 필요한 문제"
"尹도 洪 심정 이해한다고 해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정권교체 밀알이 되겠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허은아 의원은 18일 밤 MBC라디오 '표창원의 뉴스 하이킥'에 출연해 이준석 대표가 홍 의원을 찾아간 사실을 공개했다.

 

허 의원에 따르면 이 대표가 홍 의원 집으로 직접 찾아가 만났다고 한다.

 

허 의원은 "모든 게 시간이 필요한 문제라고 생각한다. 윤 후보도 '홍 의원님 심정을 충분히 이해하고 기다리겠다'고 말씀하시더라. 갑자기 앙금을 털어내는데 시간이 필요해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이 대표하고 미팅을 한번 했다고 하는데 대화를 나눌 때 정권교체 밀알이 되겠다 하셨으니 그 약속을 지킬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의 홍 의원 자택 방문은 홍 의원에 대한 선대위 합류를 설득하고 윤 후보와 쌓인 앙금을 푸는데 중재 역할을 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이번 대선에서 2030이 캐스팅보트로 떠오른 만큼 홍 후보의 역할이 필요해서다.

 

홍 의원은 경선에서 패한 후 윤석열 캠프의 선대위 합류 요청에는 선을 그으며 2030과의 소통플랫폼을 구성하고 마이웨이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그는 최근 청년의 질문에 "윤석열 후보가 당선되면 대한민국이 불행해진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이 대표는 "그런 표현을 지속하면 좀 곤란하다"라고 경고성 발언을 한 바 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