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A매치 30호골’ 손흥민 “대승 기뻐...대표팀 주장이라 자랑스럽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1-17 09:46:24 수정 : 2021-11-17 09:46: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7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타니 빈 자심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라크와의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6차전 원정 경기에 선발로 출전한 손흥민이 득점 후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손흥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갈무리

 

A매치 30호골을 기록한 한국 축구대표팀의 주장 손흥민(29·토트넘)이 이라크전 대승 소감을 밝혔다.

 

손흥민은 17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타니 빈 자심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라크와의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6차전 원정 경기에 선발로 출전해 1-0으로 앞선 후반 29분 페널티킥으로 추가골을 터트렸다.

 

손흥민은 경기 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나는 올해 마지막 게임에서 대승을 거둔 팀의 자랑스러운 주장”이라며 “A매치 30골을 넣어 너무 행복하다”고 밝혔다.

 

손흥민에게 카타르 도하의 타니 빈 자심 스타디움은 특별한 의미를 가지고 있다.

 

손흥민은 2011년 1월18일 이곳에서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2차전 인도와의 경기에서 A매치 첫 골을 기록했으며 17일 이라크와의 경기에서 30호골을 기록했다.

 

한편 한국은 이라크전의 승리로 4승2무(승점 14)를 기록해 이란(5승1무·승점16)에 이어 A조 2위를 유지했다. 아랍에미리트(1승3무2패·승점6)과는 승점 차가 8점까지 벌어져 본선행이 유력하다.


김형환 온라인 뉴스 기자 hwani@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