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석열 선대위서 ‘실세’ 총괄선대본부장 사라질 듯

입력 : 2021-11-14 07:18:30 수정 : 2021-11-14 07:18: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핵심은 모든 실무 관할하며 '북 치고 장구 치는' 총괄선대본부장 없애기로 한 것"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선대위에서 '실세' 총괄선대본부장이 사라질 것으로 보인다.

 

총사령탑격인 총괄선대위원장을 '원톱'으로 내세우되 그 밑에 힘이 집중되는 야전 사령탑 역할의 총괄선대본부장을 두는 대신 분야별 총괄본부로 권한을 분산하기로 하면서다.

 

핵심 관계자는 14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선대위 조직도 초안이 80%가량 완성됐다"며 "핵심은 모든 실무를 관할하며 '북 치고 장구 치는' 총괄선대본부장을 없애기로 한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윤 후보 경선 캠프에서 권성동 의원이 종합지원본부장을 맡아 실무를 총괄한 것처럼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1인'을 두지 않겠다는 것이다.

 

중진급 인사들을 예우하기 위한 상임선대위원장과 공동선대위원장 자리도 최소화할 전망이다.

 

대신 총괄선대위원장 아래 정책, 조직, 직능, 홍보 등 4∼5개 분야별 총괄본부를 '수평적'으로 병렬 배치해 중진들에게 본부장을 맡기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이준석 대표가 요구해온 '실무형' 선대위 모델과도 부합한다는 평가가 나온다.

 

아울러 "일을 할 수 있는 여건이 돼야 한다"고 강조한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의 '선결 조건'과도 맞아떨어지는 측면이 있다.

 

원톱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유력시되는 김 전 위원장으로선 분야별 총괄본부를 직통으로 지휘할 수 있게 된다.

 

결국 윤 후보 측 입장에선 이 대표와 김 전 위원장의 요구를 두루 충족시키는 '묘수'를 낸 셈이다.

 

윤 후보 측 관계자는 통화에서 "4·5선 의원 한 사람이 총괄선대본부장을 맡으면 다른 4·5선은 그 아래 개별 본부장을 맡기 꺼린다"며 '원팀'을 최우선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후보 비서실장을 맡은 권성동 의원은 당 원로와 중진의 의견을 취합해 도출한 초안을 윤 후보에게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선대위 조직도가 완성되면 개별 보직 인선도 급물살을 탈 것으로 전망된다.

 

조직도에서는 수평적 구조에 방점을 찍었다면, 구체적인 인선 단계에선 '탕평'에 공을 들일 것이라고 관계자들은 입을 모았다.

 

윤 후보 경선캠프의 핵심 참모뿐 아니라 다른 예비후보를 도왔거나 경선을 관망하던 당 안팎 인사들을 폭넓게 중용해 '더 큰 선대위'를 출범시키겠다는 구상이다.

 

총괄본부장급 후보군으로는 주호영 권영세 윤상현 김태호 의원과 나경원 김용태 임태희 정태근 전 의원 등이 거론된다.

 

윤 후보 측 관계자는 통화에서 "이르면 이번 주 중 후보가 김 전 위원장을 만나 선대위 조직도를 공유하고, 개별 인선을 의논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