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자유 되찾은 ‘브리트니 스피어스’…14년만에 후견인 족쇄 풀어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1-13 13:28:58 수정 : 2021-11-13 14:48: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LA 법원, 스피어스에 대한 후견인 제도 적용 종료 최종 결정 내려
“후견인 필요없어” 판결…자신의 삶·6000만달러 재산권 행사 가능
팬들, 그의 히트곡 부르며 환호·눈물…스피어스 SNS에 “최고의 날”
스피어스 변호인 “친부 제이미 상대로 ‘추가 법적 조치’ 나설 것”
브리트니 스피어스(오른쪽)와 친부 제이미 스피어스(왼쪽). AP 연합뉴스

 

미국 팝스타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14년간 자신을 옭아맸던 후견인 제도의 족쇄를 풀고 자유를 되찾았다. 

 

이제 스피어스는 법적으로 자신의 삶을 스스로 결정하고 6000만 달러에 달하는 재산권도 직접 행사할 수 있게 된 것이다. 

 

12일(이하 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와 AP 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미국 로스앤젤레스(LA) 법원은 이날 스피어스에 대한 후견인 제도 적용을 종료하는 최종 결정을 내렸다. 

 

스피어스는 내달 만 40살이 되는 두 아이의 엄마임에도 지난 2008년부터 법정 후견인으로 지명된 친부 제이미의 보호 아래에 있었다. 

 

당시 스피어스는 약물 중독 등에 시달리며 스캔들을 일으켰고 아버지 제이미는 이를 계기로 후견인 자격을 얻어 최근까지 스피어스 재산은 물론, 의료와 세금 문제까지 관리해왔다. 

 

하지만 스피어스는 지난 6월 “난 노예가 아니고 내 삶을 되찾고 싶다”며 아버지의 후견인 지위 박탈을 요구하는 소송을 냈다. 

 

그는 법원 심리에서 아버지가 자신의 삶을 통제하며 피임과 정신질환 치료제 복용도 강제했다고 폭로했다. 

 

후견인의 속박으로부터 자유를 달라는 스피어스의 이 같은 절규는 그의 팬들과 여론의 지지를 얻었고, 법원은 지난 9월 친부의 후견인 자격을 중단시켰다. 

 

이어 법원은 이날 심리에서 “스피어스에게 더는 후견인이 필요 없다”라고 최종 판결했다.

 

12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법원 앞에 모인 브리트니 스피어스 팬들이 후견인 제도 종료 결정에 환호하고 있다. 로스앤젤레스 AP=연합뉴스

 

이번 판결이 나자 법원 앞에 모인 팬 200여 명은 환호성을 지르며 “브리티니”를 외쳤다. 이들은 스피어스 히트곡 ‘스트롱거’(Stronger)를 부르며 춤을 췄고 얼싸안고 눈물을 흘렸다. 

 

스피어스는 트위터에 “오늘 하루 울 것 같다. 역대 최고의 날”이라고 썼다. 

 

AP 통신은 “스피어스가 아버지를 권좌에서 물러나게 한 뒤 마침내 의료 문제와 재산에 대해 개인적 결정을 내릴 수 있는 자유를 얻었다”라고 전했다. 

 

법원 문서에 따르면 스피어스 순자산은 6000만 달러(707억 원)에 달한다. 

 

스피어스 측 변호인은 친부 제이미가 그동안 후견인 지위를 악용해 재산을 부실하게 관리했다며 제이미를 상대로 추가적인 법적 조치에 나설 수 있음을 시사했다. 

 

이에 대해 제이미 측 변호인은 “근거 없는 주장”이라며 “여태껏 제이미는 딸의 이익을 위해 행동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