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강예빈 “어쩔 수 없이 목숨 걸고 맞은 백신… 1차 때 엄청 고생해”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1-12 10:18:06 수정 : 2021-11-12 13:13: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강예빈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강예빈(본명 강정미·사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차 백신을 맞았다고 밝혔다.

 

강예빈은 지난 11일 인스타그램에 “저는 요놈의 코로나 백신을 목숨을 내놓고 맞았네요”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1차 때 너무 고생한지라 2차는 맞기도 두려웠는데 여러 활동에 제약이 생겨 정말 어쩔 수 없이 맞았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못 맞으신 분들도 다 각자의 여러 가지 이유나 상황이 있으셨을 겁니다”라고 말했다.

 

나아가 “누구에게도 걸지 않았던 내 목숨을 요놈의 코로나 주사에 걸어야 한다니”라고 한탄했다.

 

말미에 그는 “요놈의 코로나 이 자식 제발 헤어지자! 난 네가 싫어”라고 덧붙였다.


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