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허삼영 삼성 감독 “패배도 경험… 성장의 밑거름 될 것”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1-11 06:00:00 수정 : 2021-11-11 01:44: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위 결정전 패배에 이어 PO 완패
허삼영 삼성라이온즈 감독. 뉴시스

6년 만의 가을야구를 허무하게 2연패로 조기 마감한 삼성의 허삼영 감독에겐 2021년의 경험은 지도자 생활에 있어 두고두고 ‘쓴 보약’이 될 것으로 보인다. 

 

허 감독이 이끄는 삼성은 1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프로야구 플레이오프(PO) 2차전에서 3-11로 완패했다. 1차전 4-6 패배에 이어 내리 2패를 당해 2011∼14년 통합 우승 이후 7년 만의 한국시리즈 우승을 통해 명가 재건을 노렸던 삼성의 꿈은 허무하게 무너져버렸다.

 

허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아쉬운 경기가 계속 있었다. 우리가 생각한 만큼 큰 경기에 대한 부담감이 선수들에게 많이 작용했다. 이것도 경험이다. 도약할 수 있는 밑거름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허 감독은 이날 경기전 선발 백정현과 구원으로 나선 원태인에 대한 기대를 내비쳤다. 백정현과 원태인을 내 초반부터 두산을 기세에서 앞서간다는 전략이었다. 하지만 백정현이 예상보다 빨리 무너지면서 모든 게 꼬였다. 여기에 토종 에이스 원태인의 등판 시점을 사실상 승부가 갈린 0-5에서 내면서 원태인 역시 정규리그 우승 결정전의 기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부진한 투구를 보이고 말았다. 

 

다만 허 감독은 조금 늦은 원태인의 구원 등판은 원래 계획한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정수빈과 페르난데스까지는 최지광이 막기로 되어있고 김재환부터 원태인이 막기로 돼 있었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타선의 침묵이 아쉬운 경기였다. 초반 승부를 던진 허 감독의 구상대로라면 피로가 쌓인 두산 선발 김민규를 상대로 많은 점수를 냈어야 했지만, 삼성 타자들은 단 한 점도 내지 못했다. 허 감독은 “두 경기 모두 득점권 찬스가 무산되면서 처지는 느낌이 있었다. 기대했던 고참들이 충분히 자기 스윙을 못 했다. 그만큼 책임감이 가중된 것 같다”고 말했다.

 

특히 부상 선수들이 많아 두산과의 경기를 효과적으로 준비하지 못한 점도 안타까웠다. 허 감독은 “자체 청백전을 하기엔 선수들의 잔부상이 많았다. 그래서 회복 훈련에 주안점 뒀다”며 “준비 과정이 소홀했다고 생각 안 한다. 경험이 부족하지 않았나싶다.

 

삼성다운 경기를 풀어가지 못했다. 장점을 살리지 못해 아쉽다”고 말했다.

 

비록 KS 진출에는 실패했지만 허 감독은 팀을 정규시즌 2위로 올린 선수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그는 “선수들에게 고맙다.

 

전년과 비교해 부상도 줄었고 팀을 위해 헌신했던 부분 많았다. 고참을 중심으로 뭉친데 감사하다”고 말했다.

 

4∼5일 동안 휴식을 취한 뒤 내년 시즌 준비를 위해 팀 훈련을 재개할 계획인 허 감독은 “지난해 8위에 이어 올해 2위를 기록한 것은 도약할 수 있는 밑거름 될 것”이라며 “선수들이 회복하고 내년 시즌을 위해 다시 달려야 할 시기가 왔다. 비시즌엔 체계적이고 디테일하게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남정훈 기자 ch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