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석열·이철희 만남 불발… “尹 일정이 너무 빠듯해서”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대선

입력 : 2021-11-08 20:11:30 수정 : 2021-11-08 20:22: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국회사진기자단

청와대 이철희 정무수석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를 예방해 문재인 대통령의 축하 메시지를 전달하려 했으나, 윤 후보 일정 문제로 예방 전에 만남이 취소된 것으로 알려졌다. 

 

윤 후보측과 청와대에 따르면, 당초 이 수석은 8일 오후 2시 윤 후보를 만나 축하 난과 함께 문 대통령의 축하 뜻을 전달할 예정으로 사전 조율을 한 상태였다. 하지만 윤 후보 측에서 만남 전 이 수석측에게 일정 문제로 인해 다시 조율을 하자고 요청했다고 한다. 윤 후보측 관계자는 이날 세계일보와의 통화에서 ”윤 후보 일정이 오늘 최고위 참석부터 시작해 의장·부의장 및 헌정회 예방등 너무 빠듯해서 편한 날 보기로 조정한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청와대에서는 윤 후보측이 사전에 일정 취소를 완전히 알리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청와대 측 관계자는 “(윤 후보측에서) 일정을 조율해서 다시 연락을 한다고 했는데 없었다”며 “(우리는) 언론을 통해 (회동 연기를) 알았다”고 밝혔다. 

 

양측이 회동 무산까지는 언급하지 않은 만큼 이 수석과 윤 후보간 만남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청와대는 야당 후보도 선출 이후 문 대통령과의 면담을 요청하면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윤 후보는 연합뉴스 인터뷰를 통해 “제가 면담을 요청할 이유는 없다”고 선을 그은 바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