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호 골 전문가’ 손흥민, 콘테 감독에게 첫 승리 선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1-05 09:37:50 수정 : 2021-11-05 09:37: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토트넘 손흥민이 5일 피테서전 후반에 교체되며 콘테 감독과 포옹하고 있다. 런던=로이터연합뉴스

손흥민(29·토트넘)이 소속팀에 새로 부임한 안토니오 콘테(52) 감독에게 ‘1호골 전문가’ 면모를 다시 한 번 과시하면서 승리에 힘을 보탰다.

 

손흥민은 5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피테서(네덜란드)와의 2021∼2022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조별리그 G조 4차전 홈 경기에서 전반 15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손흥민의 시즌 5호 골이다. 손흥민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4골을 기록했고, UEFA 콘퍼런스리그에선 처음으로 골 맛을 봤다.

 

콘테 감독이 이끈 첫 경기에서 토트넘은 피테서를 3-2로 따돌리고 2승1무1패로 승점 7을 쌓으며 렌(프랑스·승점 10)에 이어 조 2위로 올라섰다.승점 6을 유지한 피테서는 3위로 밀렸다.

 

해리 케인, 루카스 모라와 공격진을 이뤄 선발 출격한 손흥민은 전반 15분 페널티지역 중앙에서 시도한 모라의 오른발 슛이 마르쿠스 슈베르트 골키퍼에게막힌 뒤 수비를 맞고 튀어 나온 공을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로 정확하게 마무리해 골문을 열었다. 토트넘은 전반 22분 모라가 케인이 밀어준 공을 받아 페널티 지역 중앙에서 오른발 슛을 꽂으며 기세를 올렸다. 전반 28분엔 왼쪽 측면에서부터 세르히오 레길론, 벤 데이비스로 이어진 패스가골 지역 안의 케인에게까지 연결되려 할 때 피테서 수비수 야코브 라스무센의 자책골이 나오며 토트넘은 격차를 벌렸다. 

 

그러나 전반 32분 코너킥 상황에서 라스무센의 헤딩 만회 골이 터졌고, 전반 39분엔 마투시 베로가 한 골을 더 넣어 피테서는 2-3까지 추격한 채 전반을 마쳤다. 후반 들어 피테서의 파상공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후반 14분 센터백 크리스티안 로메로가 로이스 오펜다를 막아서려다 두 번째 경고를 받고 퇴장당해 토트넘은 수적열세로 위기를 맞았다.

 

후반 27분 콘테 감독은 손흥민을 탕기 은돔벨레로 바꾼 것을 비롯해 3장의 교체카드를 가동하며 변화를 줬는데, 이후 피테서가 선수 2명의 연이은 퇴장으로 자멸하며 토트넘은 한 점 리드를 지켜냈다. 

 

무엇보다 손흥민은 2019년 11월 조제 모리뉴 감독 체제 토트넘의 첫 경기, 올해 8월 누누이스피리투 산투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첫 공식 경기인 맨체스터 시티와의 EPL 1라운드에 이어 또 한 번 새로운 감독의 데뷔전에서 포문을 여는 역할을 했다. 

 

콘테 감독은 손흥민이 2015년 토트넘에 입단한 뒤 맞이한 네 번째 감독(대행 제외)이다. 모리뉴 감독의 부임 첫 경기이던 2019년 11월23일 웨스트햄과의 2019∼2020 EPL 13라운드에서 손흥민은 전반 36분 선제골을 넣고 전반 41분 루카스 모라의 추가 골에 도움도 기록해 3-2 승리의 주역이 됐다.

 

산투 감독 체제의 첫 공식 경기인 올해 8월16일 맨체스터 시티와의 2021∼2022 EPL 1라운드에선 후반 10분 1-0 승리로 이어지는 선제 결승 골을 터뜨렸다. 그리고 산투 감독이 성적 부진으로 4개월 만에 경질되고 뒤를 이은 콘테 감독에게도 어김없이 손흥민이 가장 먼저 골을 선사했다.

 

2019년 4월 문을 연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의 '개장 1호 골'을 크리스털 팰리스를 상대로 기록하는 등 구단의 결정적 순간에 발휘되던 손흥민의 해결사 본능이 또 한 번 빛난 순간이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