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정환 9단,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극적 우승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1-03 18:44:02 수정 : 2021-11-03 18:44: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정환 9단. 한국기원 제공

박정환(28) 9단이 3일 서울 성동구 마장로 한국기원 2층 대회장에서 온라인으로 열린 2021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결승에서 신진서(21) 9단을 물리치고 3번기 제3국에서 166수 만에 불계승했다.

 

이로써 박정환은 2011년 후지쓰배, 2015년 LG배, 2018년 몽백합배, 2019년 춘란배에 이어 개인 통산 5번째 세계 메이저 기전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국내외 대회를 통틀어 통산 우승은 32번째다. 1국 패배 뒤 2, 3국을 내리 승리한 박정환은 2승 1패로 짜릿한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국내 랭킹 2위인 박정환은 랭킹 1위 신진서를 상대로 최근 ‘번기 승부’에서 6연패를 당하다 극적인 승리로 이를 되갚았다. 신진서와의 상대 전적은 22승 26패가 됐다.

 

최종 3국에서 다시 돌을 가려 백을 잡은 박정환은 좌상귀에서 시작된 초반 접전에서 실리를 확보하며 우세를 잡았다. 불리해진 신진서는 평소와 달리 차분한 추격을 포기하고 급전을 펼쳤고 실리에서 뒤진 신진서는 상변 백대마 공격에 올인했다. 하지만 박정환은 백 대마를 우하귀까지 끌고 내려오며 타개에 성공하자 신진서는 돌을 던졌다.

 

박정환은 2014년 김지석 9단 이후 삼성화재배에서 7년 만에 우승한 한국 기사가됐다. 박정환은 “처음부터 힘들다고 생각하고 결승 1국까지 져 거의 반포기상태였는데 운이 따른 것 같다”며 “결승 2, 3국 모두 정말 내용이 어렵고 한 수라도 실수하면 바로 지는 바둑이었기 때문에 승리가 더 값지게 느껴진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어 “어제저녁에 연구한 모양이 좌상변에서 나와 초반 시간을 안 들이고 좋은 길을 찾아갈 수 있었다”며 “중간에 신진서 사범이 실수해서 득을 보긴 했지만, 바둑이 많이 남아 아직 어려운 형세였고 마지막까지 사는 수를 잘 찾지 못했는데 대마가 살아 승리할 수 있었다”며 최종국을 돌아봤다.

 

국내 6관왕을 질주 중인 신진서는 통산 세 번째 메이저 타이틀에 도전했지만, 삼성화재배에서 2년 연속 준우승에 머물렀다. 그는 지난해 중국랭킹 1위 커제 9단과 맞붙은 삼성화재배 결승 1국에서 ‘마우스오작동’의 불운으로 패했다. 26회를 맞은 삼성화재배는 한국이 통산 13회로 가장 많이 우승했고 중국이 11회, 일본이 2번 우승했다.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는 중국이 6년 연속 우승컵을 가져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