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송영길 "애정있다" 손짓에 김동연 "납득안되는 이재명 공약도"

관련이슈 대선

입력 : 2021-11-03 13:30:57 수정 : 2021-11-03 13:30: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재명 여권 대통합 방침에 宋 러브콜…金은 완주의사
김동연, 심상정 '양당체제 종식선언' 제안에도 부정적
대선 독자 출마를 선언하고 '새로운 물결' 창당에 나선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를 예방, 악수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여권 대통합 방침을 밝힌 가운데 상임선대위원장인 송영길 대표가 제3지대에서 차기 대선출마를 선언한 김동연 전 경제 부총리에게 '러브콜'을 보냈다.

이에 김 전 부총리는 "이 후보의 공약 중 납득이 안 되는 것도 있다"고 거리두기를 하면서 대선 완주 의사를 재차 피력했다. 김 전 부총리는 새로운물결 창당준비위원장이다.

송 대표는 이날 국회 본청 당 대표실에 예방온 김 전 부총리에게 "김동연 위원장이나 저나 문재인 대통령 정부 초기 같이 출범한 관계로 애정을 가지고 있다"면서 "김 위원장의 기존 뜻을 바탕으로 미흡한 점을 보완하는 새로운 금기 깨기라는 것 통해 경제 의식을 같이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전 부총리는 "저희 창당 행사에 직접 와주셔서 감사의 뜻을 전하기 위해 찾아뵙게 됐다"고 확답한 뒤 "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정책 공약을 발표하셨지만, 저희로서는 납득이 안 되는 내용도 있다"면서 이 후보와의 '일대일 토론'을 제안했다.

그는 또 "대선 정국이 지나치게 흠집 내기, 네거티브, 과거 들춰내기식으로 흐르는 것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불편해하고 개탄하고 있다"며 "이 후보와 제가 생산적인 토론의 장을 만들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 전 부총리는 야당에도 "모레(5일) 국민의힘 경선이 끝나고 야당 측에서도 긍정적인 반응이 온다면 후보 간에 함께 대한민국 미래와 국민의 삶의 질 향상시키기 위한 공통 공약에 대해 함께 머리를 맞대고 논의하는 장을 만들자"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회동 후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제안한 '양당 체제 종식' 공동선언에 대해 "각자 가진 비전과 콘텐츠에 대해 서로가 입장을 밝혀야 할 것 같다"면서 "일부 양당에 속하지 않은 정치인 중에 여전히 기득권인 분들이 계시다"면서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김 전 부총리는 또 "선거에 나온 분들 모두가 당선을 목표로 한다"고 말한 뒤 "작년 총선, 금년 초 서울시장 보궐선거, 얼마 전까지 대선 경선 레이스 참여를 양당에서 다 받았는데 전부 거절했다"면서 "완주하지 않고, 편한 길을 생각했다면 당 제안 중 하나를 수락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