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文 정부 임기 말 외교 과제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1-03 11:30:00 수정 : 2021-11-03 11:21: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최종문 외교부 2차관. 뉴시스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이 임기 말 문재인정부가 주력할 외교 과제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진전’을 꼽았다.

 

최 차관은 3일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문 대통령이 임기 6개월 남은 이 기간에 주력할 외교 과제를 꼽아달라’는 질문에 “외교 문제라는 게 어느 하나 중요하지 않은 게 없다”고 단서를 달면서 “그래도 하나만 꼽자면, 역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일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한반도의 완벽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의 구축은 특정 정부의 과제는 아니고 누구든지 해나가야 될 문제”라면서 “이건 임기가 끝나는 그 날까지 아마 추진을 해야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또 하나는 외교 다변화라는 측면에서 신남방 정책 나아가 신북방 정책, 이것도 잘 마무리하고 그래서 차기 정부에 넘겨줘야 되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최 차관은 최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미국이 소집한 공급망 관련 정상회의에 대해선 “미측이 공급망 문제에 대해서 얼마나 우선순위를 두고 있는지를 보여주는 것”이라며 “다자정상회의에 급하게 별도의 정상회의를 개최하는 경우는 흔히 있는 일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회의 목적이 ‘중국 때문이 아니겠느냐’는 질문에는 즉답하지 않고 “올 초에 불거진 차량용 반도체와 전기자동차의 배터리 문제가 있고 최근에는 롱비치 항만 정체 등의 문제가 직접적인 원인이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에서 공급망 문제에 대해서 상당히 위기의식을 느낀 것만은 사실”이라고 부연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G20 정상회의가 열린 이탈리아 로마에서 공급망 문제를 다루는 글로벌 정상회의를 별도로 열었다. 정상회의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호주, 인도, 영국 등 미국의 동맹국과 핵심 우방국들을 중심으로 14개국이 참석한 바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 누볼라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기념촬영전 정상 라운지에서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 만나 대화하고 있다. 뉴스1

바이든 정부는 반도체 등 핵심 산업의 공급망 재편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를 고리로 동맹국들을 규합하려는 움직임에 최근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여기에는 중국에 대한 공급망 의존도를 줄여 중국을 견제하려는 목적도 있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공급망 정상회의 공개발언에서 중국을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우리 공급망이 강제 노동과 아동 노동으로부터 자유롭고, 노동자의 존엄성과 목소리를 지원하고, 우리의 기후목표에 부합하도록 보장하기 위해 지속 가능해야 한다”고 말하며 사실상 중국을 겨냥했다.

 

최 차관은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한 산림협력을 통한 한반도 전체의 온실가스 감축’ 구상을 밝힌 것과 관련해선 “정부가 굉장히 관심을 갖고 추진해오고 있었다”고 말했다.

 

남북 산림협력은 2018년 9월 평양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이 합의한 의제다. 최 차관은 “산림협력이라는 게 온실가스 감축을 통한 기후위기 대응”이라며 “이외에도 일단 비정치적 문제이고, 북한의 산사태 방지라는 그런 인도주의적 측면이 있는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김선영 기자 007@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