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석열 대선 후보 선출’ 김종인 전망에...洪 “또 도사 나왔네” 劉 “부적절·중립 지키야” 발끈

입력 : 2021-10-30 06:00:00 수정 : 2021-10-30 16:16: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홍준표 “영남 당원들은 김 전 위원장을 좋아하지 않아”
유승민 “선거를 코앞에 두고 전직 비대위원장으로서 매우 적절”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8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에 조문 차 방문,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 대선 후보로 선출될 것이라는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발언에 당내 대권주자들이 발끈했다.

 

김 전 위원장은 29일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조문을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내달 5일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 결과를 묻는 질문에 “일반국민은 내년 대선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경쟁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경선 신경전이 격화하는 상황에서 김 전 위원장이 노골적으로 ‘윤석열 편들기’에 나섰다는 반발이 터져 나왔다. 정치적으로 앙금이 남아있는 홍준표 의원의 상승세를 견제하려는 포석이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홍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또 한 분의 도사가 나왔네? (김 전 위원장이) 그렇게 바라는 것이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전 위원장이 무슨 의견을 말씀하시든 관심 없다. 영남 당원들은 김 전 위원장을 좋아하지 않으니 당내 경선에 미칠 영향은 거의 없다”고 쏘아붙였다.

 

유승민 전 의원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선거를 코앞에 두고 전직 비대위원장으로서 매우 적절하지 않은 이야기”라며 “당을 걱정하신다면 전직 비대위원장으로서 엄정하게 중립을 지키시는 게 옳다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