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중도층 10명 중 7명 ‘대장동 특검’에 찬성 [한국갤럽]

입력 : 2021-10-30 07:00:00 수정 : 2021-10-30 16:28: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재명, 대장동 의도적 개입” 55%
연합뉴스

국민의 절반 이상이 대장동 특혜 의혹과 관련해 당시 성남시장이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의도적으로 개입했을 것으로 생각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9일 나왔다.

 

한국갤럽이 지난 26∼28일 전국 만 18세 이상 1천명을 대상으로 대장동 사업에서 이 후보의 역할에 대해 물은 결과 '민간업체에 특혜를 주기 위해 의도적으로 개입했다'는 답변이 55%였다.

 

'민간업체에 특혜를 주기 위한 의도는 없었다'는 답변은 30%였다.

 

국민의힘 지지층(83%), 보수층(78%)에서 이 후보가 의도적으로 개입했을 것이라는 답변이 높은 가운데, 중도층(58%)도 의도성을 의심하는 이들이 많았다.

 

연령별로는 20대(70%), 지역별로는 서울(63%)과 부산·울산·경남(63%)에서 이 후보의 의도적 개입이라는 많았다.

 

특혜 의도가 없었을 것이라는 응답은 민주당 지지층(58%), 진보층(61%), 광주·전라(47%) 등에서 우세했다.

 

40대에서는 의도적 개입(42%)과 의도가 없었다(44%)는 답변이 팽팽하게 갈렸다.

 

대장동 사건에 대한 특검 도입에 대한 질문에서는 65%가 '특검을 해야 한다'고 답했다.

 

그럴 필요 없다는 답변은 25%였다.

 

국민의힘 지지층에서 특검 도입 의견이 91%로 압도적인 가운데,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41%가 특검 도입을 지지했다.

 

중도층의 경우 69%가 특검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연령대별로는 20대(72%), 30대(67%), 60대 이상(67%)이 특검을 해야 한다고 답했다.

 

지역별로는 서울(70%), 대구·경북(74%), 부·울·경(72%)의 특검 도입 의견이 높았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