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방탄소년단 측 "아미코인과 관계 없다…초상권 침해, 법적대응"

입력 : 2021-10-29 08:21:13 수정 : 2021-10-29 08:21: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그룹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하이브가 방탄소년단의 팬덤 '아미'와 같은 이름이 들어간 암호 화폐 '아미코인'과 무관하다는 공식 입장을 냈다.

 

하이브는 28일 "금일 언론 문의 및 제보를 통해 싱가포르에 소재돼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코인 거래소 '비트겟 거래소'에 '아미코인'이 상장한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당사는 이 암호화페와 전혀 관계가 없으며 어떠한 논의도 없이 발행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해당 암호화폐의 홍보를 위해 사용된 방탄소년단의 초상은 소속사인 빅히트뮤직과 어떠한 협의도 없이 진행된 것"이라며 "당사는 현재 해당 암호화폐가 소속사와의 상의 없이 아티스트의 초상권을 침해한 것을 포함해 법적 위반사항을 확인 중이다. 침해 및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모든 법적 대응을 진행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며서 "해당 코인은 '방탄소년단을 위해 만들어졌다', '방탄소년단 수익 극대화를 위해 존재'한다는 허위 내용을 단톡방에서 유포하며 거래자를 모집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니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 바란다. 금전적 피해를 입었다면 가까운 경찰서 등 수사기관이나 신고 기관에 즉시 신고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7일 비트겟 거래소에 아미코인이 상장됐다. 이후 온라인에 해당 암호화폐가 방탄소년단을 위해 만들어졌다는 루머가 퍼졌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