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유승민 “TBS, 김어준에 연봉 5억… 100억원이 아닌 예산 전액 삭감해야”

입력 : 2021-10-28 15:56:03 수정 : 2021-11-01 14:15: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KBS, MBC도 마찬가지”
“강제로 내고 있는 수신료부터 폐지하겠다”
김어준의 뉴스공장 프로그램 사진. 사진=TBS

 

유승민 전 의원이 28일 “김어준 씨에게 TBS는 계약서도 쓰지 않고 월 4000만원, 연봉으로 치면 5억에 가까운 돈을 지급해왔다”며 “100억원이 아닌 예산 전액을 삭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KBS, MBC도 마찬가지다. 문재인 정권의 KBS, MBC는 매 정권 때마다 불거진 편향 논란에서 손톱만큼도 개선되지 않았다”며 “저 유승민은 방송이 정권의 나팔수가 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라도 공영방송에 대한 혈세투입을 끊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온 국민의 비웃음을 사고 있는 KBS 수신료 문제부터 정리하겠다. 인상이 가당키나 한가”라며 “지금 강제로 내고 있는 수신료부터 폐지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방송 스스로가 국민들에게 신뢰를 얻고 이를 바탕으로 운영될 수 있는 구조를 만들겠다”며 “다시는 공영방송이 편향적이고 공정성을 잃었다는 소리가 나오지 않도록 공영방송 환골탈태를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27일 오후 강원 춘천시 동면 G1(강원민방)에서 열린 강원 합동토론회에 참석해 리허설을 하고 있다. 국민의힘 제공

 

한편 오세훈 서울시장이 내년도 TBS 출연금을 100억원 이상 삭감할 방침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시는 매년 TBS에 지급하던 출연금을 100억원가량 삭감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올해 서울시가 TBS에 지급한 출연금은 375억원으로 TBS 전체 예산의 75%를 차지한다. 그중 절반 가까이를 줄이는 셈이다.

 

TBS는 서울시가 출연금을 삭감할 경우 추가 수익사업을 하거나 다른 부분 지출을 줄여 예산을 마련해야 한다. TBS 예산의 절반은 인건비가 차지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아직 확정된 사안은 아니지만 100억원 이상 삭감할 것으로 보인다”며 “(삭감된 예산은) TBS가 수익사업을 늘리거나 지출을 늘려서 마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TBS는 ‘김어준의 뉴스공장’ 등 일부 프로그램의 정치적 편향성 문제가 꾸준히 논란이 돼 왔다. 오 시장 취임 후 서울시가 역학조사TF를 해체하고 역학조사관을 줄였다고 주장했다가 언론중재위원회에서 정정 및 반론보도문 게재 결정을 받기도 했다.

 

김어준씨는 최근 개인 유튜브 채널에서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혔다.

 

오 시장은 앞서 국회 국정감사에서 “TBS는 일부 공영방송 역할을 하는 부분도 있지만 지나친 정치 편향성, 선정성 때문에 많은 국민들이 걱정한다”며 “서울시 입장에서 상당히 송구스럽게 생각하고 나름대로 조만간 방법을 강구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