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하태경 영입 ‘2030 공략’ vs 洪, 보수 결집 ‘우클릭 외교’

입력 : 2021-10-27 19:17:23 수정 : 2021-10-27 21:38: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경선레이스 ‘양강 대전’
河 “尹, 정권교체·정치혁신 다 잘할 것”
尹캠프 “당협 253곳 중 154곳 지지 확보”

洪 “韓·日 관계 회복, 美와 核 공유 협정
중국과 맺은 ‘3不 합의’ 파기” 공약 발표

당원 대리투표 의혹·ARS 도입 신경전
洪 “의원 줄세우기”… 尹 “이해 안 간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왼쪽)와 윤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합류한 하태경 의원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마친뒤 악수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선출이 8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양강 주자인 윤석열·홍준표 후보가 대리투표·줄세우기 의혹을 놓고 연일 날선 신경전을 벌였다. 윤 후보는 대선 경선에 출마했던 하태경 의원을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영입하는 등 253개 당원협의회 중 3분의 2가량을 지지 당협으로 확보하며 당심 다지기에 매진했다. 홍 후보는 중국과 맺은 ‘3불(不) 합의’ 파기를 비롯한 우클릭 외교 공약 발표로 보수층 공약에 주력했다.

 

윤 후보는 27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하 의원의 캠프 합류를 알렸다. 2차 예비경선을 통과하지 못했던 하 의원은 캠프 합류 배경에 대해 “정권 교체와 정치 혁신, 이 두 가지 과제를 모두 다 잘 해낼 후보는 윤석열뿐”이라며 “청년 목소리를 더 가감없이 생생하게 전달하는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유승민계’라는 평가를 받던 하 의원이 윤 후보 지지로 선회하면서 2030 유권자층에 취약한 윤 후보 캠프에서는 반색했다.

 

윤 후보는 전날 캠프 출범 후 처음으로 공동선대위원장, 각 시·도 선대본부장과 캠프 실장급 이상 인원을 한자리에 불러모아 회의를 주재하며 당심 붙잡기에 주력했다. 윤 후보는 회의에 참석한 전·현직 의원들과 개별 사진 촬영을 하면서 본 후보 선출까지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고 복수의 참석자들이 전했다.

 

윤 후보 캠프가 자체 집계한 결과 253개 당협 중 154곳이 윤 후보를 지지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윤 후보는 광주에서 4선을 한 박주선 국회 부의장과 김동철 전 의원에게도 캠프 합류를 적극적으로 제안하는 등 ‘전두환 공과’ 발언으로 흔들리는 호남 표심 붙잡기에도 공을 쏟고 있다.

국민의힘 홍준표 대선 경선 후보가 27일 서울 여의도 캠프에서 외교대전환 공약을 발표한 뒤 밝은 표정을 짓고 있다.
허정호 선임기자

홍 후보는 전날 안보 분야에 이어 이날 한·일관계 회복, 미국과 핵공유 협정 체결·‘3불 합의’(사드 추가 배치·미국 미사일방어(MD) 편입 한·미·일 군사동맹 불가) 파기 등을 골자로한 ‘2050 외교·안보 대전략’ 공약을 발표했다. 홍 후보는 “‘국익 우선’의 대원칙 아래 한·미, 한·중, 한·일 등 무너진 대외관계를 정상화함으로써 나라의 자긍심을 회복하고 주요 7개국(G7) 선진국 도약의 기초를 마련할 것”이라며 “한·미 양자 또는 다자(한·미·일·호주) 형태의 ‘아시아판 핵 기획그룹’을 설치해 전술핵 재배치를 비롯한 나토식 핵 공유 체제 구축 약속을 받아내겠다”고 발표했다.

 

윤석열·홍준표 캠프는 의원·당협위원장 줄세우기 논란에 이어 당원 대리투표 의혹과 이를 검증할 ARS 본인인증을 두고도 충돌했다. 홍 후보는 이날 공약 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지난번 당대표 선거를 보지 않았나. 국회의원 줄 세우기 투표는 되지 않는다”며 “듣기로는 모 후보를 찍으라고 강요하니까 당원들이 전국에서 반발하고 있다고 한다”며 윤 후보 측의 당원 모바일투표 독려를 에둘러 비판했다. 이어 당원 ARS 투표에 앞서 본인인증 절차를 도입하자고 당 선거관리위원회에 요청한 것에 대해서는 “대리투표 방지를 위함”이라며 “핸드폰으로 본인이 인증 없이 투표하면 대리투표 막을 수 있냐”고 따졌다.

 

윤 후보 캠프의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은 주호영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당 지지자들의 선거참여를 방해하기 위한 무모한 시도를 하고 있다”며 “전화 ARS 투표는 사전에 등록된 책임당원의 전화번호로 전화를 걸어서 책임당원 여부를 먼저 확인한 후에 투표 절차에 들어가기 때문에 추가적인 본인인증 절차를 도입할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번 2차 투표를 비롯한 이전 모든 경선에서 이렇게 투표를 진행했고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 홍 후보가 이런 주장을 하는 건 전화 ARS 투표 절차를 복잡하게 해서 어르신 당원들의 투표율을 낮추게 하려고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 후보는 ‘의원 줄세우기’라는 홍 후보의 비판에 대해 “다 동료 정치인인데 그렇게 발언하는 게 상식으로는 이해가 안 간다”고 맞받아쳤다.


이창훈 기자, 춘천=김병관 기자 corazo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