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직접 본 것만 믿으려고요”…‘갯마을 차차차’ 아역배우 김민서, 김선호 사생활 논란에도 응원 나서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0-27 16:36:44 수정 : 2021-11-01 16:54: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민서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김선호가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그와 함께 tvN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에 출연한 아역배우가 응원에 나섰다.

 

극 중 오주리를 연기한 김민서는 지난 26일 인스타그램에 ”민서가 주리이고, 주리가 민서였던 그 시절. 직접 본 것만 믿고, 아는 것만 얘기하고. 오래오래 기억하고 행복할 추억. 두식삼촌 김선호 행복했대요. 찰떡호흡. 행복하자구요”이라고 적었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위) 속에는 드라마에서 홍두식을 연기한 김선호와 김민서의 모습이 담겨 있다.

 

최근 논란에 대해 직접 본 것만 믿겠다며 김선호를 응원한 것으로 해석된다.

 

한편 김선호의 전 연인 A씨는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대세 K 배우’와 교제했다며 혼인을 빙자해 낙태를 종용했다고 주장하는 글을 올렸다.

 

이후 K배우로 김선호가 지목되면서 논란이 커졌다.

 

이에 김선호는 지난 20일 소속사를 통해 “저의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그분에게 상처를 줬다. 모든 분들께 실망감을 드려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