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무 닦던 수세미로 발 닦은 족발집 사장·조리실장, 재판 넘겨져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0-27 13:59:24 수정 : 2021-10-27 13:59: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 남성이 플라스틱 대야에 발을 담근 채 무를 세척하다 사용하던 수세미로 자신의 발을 닦는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무를 세척하는 고무 대야에 발을 담그고 무를 닦던 수세미로 발을 닦은 영상이 퍼지면서 사회적 공분을 일으킨 방배동 족발집 사장과 조리실장이 재판에 넘겨졌다.

 

27일 검찰에 따르면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해당 사건을 넘겨받아 수사한 서울서부지검은 지난 6일 사장과 조리실장을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법에 기소했다.

 

앞서 서울서부지검은 식품의약안전 중점 검찰청으로 해당 사건을 수사했지만 사건이 타 관할에서 발생해 중앙지검 검사의 직무대리 권한을 받아 서울중앙지법에 기소했다.

 

검찰과 식약처의 조사 결과, 이 족발집은 무를 비위생적으로 씻어 깍두기를 담근 것 이외에도 유통기한이 지난 머스타드 드레싱 제품을 냉채족발 소스 조리에 사용, 유통기한이 지난 고추장을 조리 목적으로 보관한 것이 적발됐다.

 

또한 조리 판매용 냉동만두, 냉동족발 등의 4개의 냉동제품은 보관기준(영하 18도 이하)을 준수하지 않고 보관한 사실도 확인됐다.

 

육류와 채소류를 취급하는 칼·도마는 청결하게 관리하지 않았고 환풍기와 후드 주변에 기름때가 끼어있는 등 전반적으로 위생관리가 미흡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지난 7월 해당 족발집의 비위생적 무 세척 동영상이 퍼지며 논란이 일었고 식약처는 음식점을 특정하고 현장점검을 실시한 후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