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8살’ 임신 이루시아 “아이 아빠 사고로 죽었다고...”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0-25 11:04:18 수정 : 2021-10-25 11:04: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JTBC 'JTBC FACTUAL - 오늘부터 가족' 방송 화면 캡처

 

이루시아가 18살에 임신 후 미혼모가 된 사연을 전했다.

 

지난 23일 첫 방송된 JTBC 시사 교양 프로그램 JTBC ‘JTBC FACTUAL - 오늘부터 가족’에서는 김재우, 조유리 부부와 공동육아를 하게 된 스무살 이루시아, 이유준 모자가 출연했다.

 

15개월 된 아들을 둔 이루시아는 “18살 9월에 임신을 했다”며 “아들 유준이가 처음 생겼을 때 저는 자퇴생이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연기를 하고 싶다는 생각이 강해서 자퇴를 했다”며 “그런데 한 달 정도 지나서 유준이가 생겨서 되게 당황했다”고 고백했다.

 

그는 “제가 임신을 하고 아이 아빠에게 연락을 했는데 안 받더라”며 “아이 아빠 친구에게 연락을 했더니 ‘사실 그 친구가 사고로 죽었다’고 했다”고 밝혔다.

 

현재 이루시아는 기초생활수급비 80만 원을 받으며 생계를 유지하고 있다며 “아이가 밥을 안 먹거나 떼쓰는 건 다 참을 수 있다. 그런데 현실적인 문제가 힘들다. 당장 아이가 아파도 차가 없으니까 이동하기가 불편하다”고 토로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