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홍준표 “부적에 이어 ‘개 사과’까지 갈 데까지 간 경선, 윤석열 사퇴하라”

입력 : 2021-10-22 21:03:03 수정 : 2021-10-22 21:37: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뉴스1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22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측이 개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소셜미디어(SNS)에 올린 것과 관련 “부적선거에 이어 개 사과까지 갈데 까지 간 야당 경선”이라며 “이쯤해서 밑천도 다 들통 났으니 결단하라”고 후보 사퇴를 촉구했다.

 

앞서 ‘전두환 옹호’ 발언을 사과한 이후 윤석열 캠프가 운영하는 소셜미디어(SNS)에 반려견에 ‘사과’를 먹이는 사진이 게시돼 논란이 됐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야당 경선을 국민적 조롱감으로 만들고 모처럼 불기 시작한 야당붐에 찬물을 그만 끼얹으라”며 “그만 두시고 매일매일 토리와 부인과 같이 인도사과게임이나 하라”고 꼬집었다.

 

홍 의원은 이날 오전에도 페이스북에 “국민과 당원을 개 취급하는 이런 후보는 사퇴를 하는 게 맞다. 갈수록 태산”이라며 “같이 경쟁하는 제가 다 부끄럽다”고 비판했다.

 

이어 “어쩌다가 이렇게까지 됐는지, 본인이 몰락하는 걸 탓할 순 없지만 가까스로 살려놓은 당까지도 이제 같이 물고 늘어진다”며 “본선까지 다섯 달이나 남았는데 이제 그만하라”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해명도 지난 왕(王)자 논란때와 똑같이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밤 12시에 올렸다가 새벽1시30분에 내렸는데 그 시각에 실무자와 집에서 개와 같이 있었다는 것이냐. 네티즌들이 개 눈동자에 비친 모습은 윤 후보로 보이고 사과를 주는 손은 여자 손 같다고 한다”고 꼬집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