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울드라마어워즈 숏폼 부문에 노르웨이 ‘딜리트 미’ 한국 ‘며느라기’ 경쟁

입력 : 2021-10-19 20:53:03 수정 : 2021-10-19 20:53: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1일 시상식… ‘펜트하우스’ 4개 부문 후보

올해로 16회를 맞은 ‘서울드라마어워즈(포스터)’ 시상식이 21일 개최된다. 서울드라마어워즈 조직위원회는 “2021 작품상에 숏폼 부문 8편, 단편 부문 8편, 미니시리즈 부문 9편, 장편 부문 8편이 본심 진출작에 선정됐으며, 개인상 후보로 연출 8명, 작가 8명, 남자 연기자 8명, 여자 연기자 9명이 본심 경쟁 후보에 노미네이트됐다”고 밝혔다.

지난해부터 추가된 숏폼 부문은 30분 내외의 짧은 에피소드로 구성된 작품이 대상이다. 이번 본심에 오른 8개 작품 중에서 고등학교 3학년인 마리온과 마리트의 불안한 청춘의 왜곡된 스릴러 이야기를 그려낸 노르웨이의 ‘딜리트 미’가 관심을 받고 있다. 딜리트 미는 작품상을 비롯해 연출상(마리 크리스티안센), 작가상(마리 크리스티안센), 여자 연기자상(테아 소피 로크 네스) 등 4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한국 작품인 ‘며느라기’는 작품상과 여자 연기자상(박하선)에 이름을 올렸다. 이외에도 한국 드라마 팬인 백인 소녀가 한국 드라마 속 세계로 빨려 들어가 펼쳐지는 내용을 담은 미국의 ‘드라마월드 시즌2’와 러시아의 미스터리 드라마 ‘패신저스’ 등이 후보에 올랐다.

단편 부문에는 JTBC ‘아이를 찾습니다’와 MBC ‘SF8 -우주인 조안’이 함께 후보에 올랐다. ‘아이를 찾습니다’는 작품상과 함께 연출상(조용원), 남자 연기자상(박혁권) 후보에도 함께 노미네이트됐다.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는 장편 부문 작품상과 개인상 부문 여자 연기자상(김소연), 연출상(주동민), 작가상(김순옥) 총 4개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장편 부문에는 ‘펜트하우스’ 외에 불완전한 세 가족이 만나 하나의 가족이 되어가는 이야기를 담은 중국의 ‘이가인지명’, 콜롬비아의 ‘애나스 리벤지’, 터키의 ‘레거시’ 등이 후보에 올랐다.

서울드라마어워즈 시상식은 차은우와 박은빈이 사회를 맡아 진행되며, MBC에서 실시간으로 생중계된다. 이번 서울드라마어워즈에 출품된 작품은 이달 말까지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웨이브에서 만날 수 있다. 독일, 러시아, 터키, 태국, 프랑스 등 다양한 국가의 작품 37편이 엄선됐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