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다저스, 코디 벨린저 결승타로 자이언츠 꺾고 NLCS 진출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0-15 15:03:51 수정 : 2021-10-15 15:03: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AFP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는 둘 다 100년이 넘는 역사를 자랑하는 명문 구단이다. 포스트시즌에서 처음 격돌한 두 팀의 역사적인 라이벌 매치에서 다저스가 자이언츠를 따돌리고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7전 4승제)에 진출해 월드시리즈 2연패를 향해 성큼 나아갔다.

 

다저스는 15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오라클파크에서 열린 2021 MLB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5전 3승제) 최종 5차전 방문경기에서 9회초에 터진 코디 벨린저의 결승타에 힘입어 샌프란시스코를 2-1로 제압했다. 명성에 걸맞게 두 팀은 2승 2패로 팽팽히 맞서며 4개 디비전시리즈 중 유일하게 5차전까지 승부가 이어졌고, 최후에 다저스가 웃었다. 다저스는 오는 17일부터 월드시리즈 진출 티켓을 놓고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에 돌입한다.

 

다저스는 올 시즌 타율 0.165에 그치며 극도로 부진했던 벨린저가 결정적인 순간 진가를 발휘했다. 무키 베츠도 4타수 4안타 1도루 맹활약으로 타선을 이끌어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다저스는 선발 투수로 예고됐던 훌리오 우리아스 대신 불펜 투수 코리 네블을 첫 번째 투수로 내세웠다. 네블과 2회말 등판한 브루스다르 그라테롤까지 둘 다 흔들리긴 했지만, 실점 없이 3회말 우리아스에게 마운드를 넘기는 데 성공했다. 

 

이어 다저스가 6회초 선취점을 뽑으면서 다저스의 작전은 대성공을 거두는 듯했다. 다저스는 1사에서 무키 베츠가 좌전 안타로 출루한 뒤 2루 도루에 이어 코리 시거의 좌월 2루타 때 홈을 밟았다. 하지만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 출신의 자이언츠 타자 다린 러프가 찬물을 끼얹었다. 러프는 6회말 우리아스와 풀카운트 승부 끝에 시속 152㎞짜리 직구를 통타해 가운데 담장을 넘겼다. 러프는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생애 첫 홈런을 극적인 동점포로 장식했다.

 

사진=USA투데이 제공

경기는 1-1 원점으로 돌아갔고 우리아스(4이닝 3피안타 1실점)와 샌프란시스코 선발 로건 웹(7이닝 4피안타 1실점)은 모두 승패 없이 물러났다. 다저스는 8회초에도 대타 A.J. 폴록과 베츠의 연속 안타로 1사 1, 2루 기회를 잡았으나 시거가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메이저리그 전체 타율 1위인 트레아 터너도 바뀐 투수 카밀로 도벌에게 초구에 우익수 뜬공으로 잡혔다. 하지만 다저스는 9회초에 기어코 1사 1, 2루 기회를 만들어 냈다. 이때 해결사로 나선 타자는 코디 벨린저. 샌프란시스코는 좌타자 벨린저를 맞아 왼쪽을 비우고 내야수들을 오른쪽으로 옮겨 대비했지만 벨린저의 타구는 수비수 사이를 갈랐고 2루 주자 저스틴 터너가 득점하면서 다저스는 결승점을 뽑았다.

 

다저스는 우리아스 이후 블레이크 트라이넨(7회), 켄리 얀선(8회)을 투입해 샌프란시스코타선을 봉쇄했고 리드를 잡은 이후 9회말 에이스 맥스 셔저를 투입했다. 셔저는 1사 1루에서 후속 두 타자를 모두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최현태 선임기자htchoi@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