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강원랜드 워터파크 적자 ‘눈덩이’… 개장 4년 만에 320억원 손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0-14 16:57:31 수정 : 2021-10-14 16:57: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하이원 워터월드 전경. 강원랜드 제공

강원랜드가 1700여억원을 들여 만든 워터파크가 개장 4년 만에 320억원의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제성 낮은 워터파크 건설을 무리하게 강행, 손실을 키웠다는 지적이 나온다. 

 

14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이주환 의원이 강원랜드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워터파크가 개장한 2018년 23억 9000만원의 영업손실액이 발생한 후 2019년 85억6000만원, 2020년 146억원, 올해 6월 기준 67억원의 적자가 누적, 4년 만에 총 322억원의 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강원랜드는 사업 추진 당시 매년 최대 56억 원, 30년간 973억원의 영업이익이 날 거란 전망을 내놨지만 적자 신세를 피하지 못하고 있다. 입장객 수도 목표치에 턱없이 못 미쳤다. 강원랜드는 개장 첫 해 2018년 입장객 목표치를 39만6000명으로 정했지만, 실제 입장객 수는 29만3000명으로 달성률 74%에 그쳤다. 2019년 달성률은 70%로 떨어졌고 코로나19 영향을 받은 2020년 6%, 올해는 34%를 기록했다.

하이원 워터월드. 연합뉴스

이 의원은 워터파크 추진 과정에서 한국개발연구원(KDI)과 감사원이 영업손실을 예상했다고 전했다. 2011년 강원랜드가 KDI에 의뢰한 사업타당성 조사 결과에 따르면, 경제성(B/C)은 0.92에 불과했다.

 

당시 KDI는 공공성을 고려하더라도 사업 타당성을 단정 짓기 어려우니 사업 추진 여부를 신중 검토하라는 결론을 내렸다.

 

이주환 의원은 “적자 운영과 예산 낭비를 지적한 감사원과 KDI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강원랜드가 무리하게 사업을 강행한 데 따른 후유증이 발생하고 있다”면서 “영업손실 개선과 활성화 방안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