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최태원 “SK와 화천대유는 무관”

입력 : 2021-10-14 06:00:00 수정 : 2021-10-13 23:19: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여동생 투자 소식 추석 때 알아
엉뚱한 얘기에 대응” 직접 반박

최태원(사진) 대한상공회의소 회장(SK그룹 회장)이 13일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의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본인과 SK그룹은 전혀 관계가 없다고 일축했다.

최 회장은 이날 오후 대한상의 출입기자들과 만나 자리에서 관련 질문에 “이 문제에 대해 전혀 엉뚱한 얘기까지 펼쳐지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고 대응 중”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최 회장이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입장을 밝힌 건 이번이 처음이다. 유튜브 등 일각에서 화천대유 실소유주가 최 회장과 SK그룹이라는 근거 없는 얘기가 나도는 데 대해 직접 반박한 것이다.

최 회장은 자신의 여동생인 최기원 SK행복나눔재단 이사장이 돈을 빌려준 회사가 이 돈을 다시 대장동 사업에 투자했다는 사실은 지난 추석 연휴에 알게 됐다고 언급했다. 최 회장은 “대장동이 무엇인지, 제 여동생이 투자했는지, 무슨 관계가 있는지 저는 추석에 알게 됐다”며 “제가 알고 있는 건 아주 적은 얘긴데, 저는 아무 관계 없었기 때문에 뭐가 있고 어떻게 돌아가는지 모른다. 제가 들은 건 신문에 나온 그 정도”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여동생 나이가 50대 후반이니 스스로 하는 것”이라며 “그 친구가 어쨋든 돈을 빌려줬다는 이야기를 들었고 돈을 빌려준 그 투자회사가 화천대유에 다시 돈 빌려주고 나중엔 투자로 전환됐다고 했다”고 전했다.

최 회장은 “아무튼 이 문제가 가끔 전혀 엉뚱한 얘기까지 펼쳐지고 있다는 사실은 저도 알고 있고, 대응도 하고 있는데 저나 저희 그룹이 여기 관련되거나 하진 않았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