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낙연 사흘만에 경선 승복… “정권 재창출 기여”

, 대선

입력 : 2021-10-13 21:18:05 수정 : 2021-10-13 21:18: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與 당무위, 이재명 대선후보 최종 확정
이낙연측 무효표 이의제기 수용 안해
지난 10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서울 합동연설회를 마치고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 후보에 선출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경선 후보와 포옹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이 13일 당무위원회를 열고 ‘무효표 논란’에 대한 이낙연 전 대표 측의 이의제기를 수용하지 않기로 했다. 당내 최고의사결정기구인 당무위의 결정으로 이재명 대선후보 선출이 최종 확정됐다. 이에 이 전 대표는 “당무위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히며 이 후보에게 축하메시지를 보냈다. 이 전 대표 측의 문제 제기로 불거졌던 ‘경선 불복’ 논란은 일단락됐다. 그러나 이 전 대표 지지자들을 중심으로 이 사안을 사법부로 끌고 가려는 움직임이 있는 등 경선 후폭풍이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민주당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당무위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당무위는 지금까지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와 최고위원회가 해당 당규에 대해 결정한 것을 추인키로 했다”며 “민주당이 향후 대선을 향해가는 데 단합해서 가지 않으면 (안 된다). 모든 것을 극복하고 이렇게 결정한다는 취지하에 의결했다”고 설명했다.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선거 캠프 회의실에서 실무진 회의를 마친 관계자들이 밖으로 나오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앞서 이 전 대표 측은 대선 경선에서 사퇴한 후보가 얻은 표를 무효로 처리키로 한 당 선관위 결정이 잘못됐다면서 지난 11일 공식적으로 이의를 제기했다. 이 전 대표 측 이의제기가 받아들여지면 이 후보와 이 전 대표의 결선투표가 성사되는 것이었지만 결국 불발됐다.

당무위는 당 지도부 외에 국회부의장, 국회 상임위원장, 시도당 위원장 등 총 76명으로 이뤄졌다. 이날 현장에는 49명이 참석했고, 15명이 서면으로 의견을 보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사랑하는 민주당에 드리는 글’을 올려 경선 발표 이후 사흘 만에 경선승복 선언을 하고, “정권을 재창출하기 위해 제가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숙고하고, 작은 힘이나마 보태겠다”면서 선거대책위 참여를 시사했다.

민주당은 앞서 ‘대장동 개발 특혜·로비의혹’을 두고 야권 등의 파상 공세를 막고자 당 차원의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기로 했다. 이 후보를 엄호하고 야권의 공세를 반격하겠다는 취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