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보수 여전사’ 이언주 영입한 洪, 최재형은 尹 구애에 응할까

, 대선

입력 : 2021-10-13 18:28:32 수정 : 2021-10-14 10:31: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野 대선 주자들 세 불리기 경쟁 본격화
이언주 “洪, 尹보다 훨씬 더 승산 있어”
尹·洪에 러브콜 받은 최재형 “고민 중”
후보들 ‘尹·元 대 洪·劉’ 2 대 2 구도로
단일화 가능성엔 일제히 “끝까지 간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왼쪽)와 홍준표 후보. 자료사진

국민의힘 대선 경선 주자들이 앞다퉈 세 불리기에 나서고 있다. 후보들 간 이합집산도 본격화하는 모양새다. 각 후보 캠프는 선을 긋고 있지만, 일각에선 후보 간 단일화 가능성까지 제기된다.

 

홍준표 경선 후보는 13일 서울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새로 합류한 이언주 전 의원 등 전직 국회의원 4명의 환영식을 열었다.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은 이 전 의원은 국회 기자회견에서 “홍 후보는 눈앞에 있는 대안 중에서 그래도 가장 안심되는 후보”라며 “약점도 있지만 (‘양강’인 윤석열 후보보다) 훨씬 더 승산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보수 여전사’란 별명을 갖고 있는 이 전 의원은 경기와 부산지역을 담당한다. 앞서 홍 후보는 당내 경선 2차 컷오프에서 탈락한 안상수 전 인천시장을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영입하는 등 최근 영입 인사를 잇달아 발표하고 있다. 홍 후보 측은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 측 인사들과도 물밑 접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캠프 규모 측면에서 가장 앞서고 있는 윤 후보는 1차 컷오프에서 떨어진 ‘외교통’ 박진 의원과 호남 출신에 ‘DJ 적자’로 불리는 장성민 전 의원을 영입한 데 이어 최근 2차 컷오프에서 고배를 마신 최재형 전 감사원장에게 ‘같이 가자’고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 전 원장 측 인사 중 일부는 이미 윤 후보 캠프에 속속 합류하고 있다. 홍 후보 캠프 역시 최 전 원장 측에 손을 내밀었다고 한다. 이와 관련, 최 전 원장은 세계일보와 통화에서 “어느 쪽이 됐든 누구를 도울지, 말지 아직 결정을 내리지 않았다”고 말했다. 유승민, 원희룡 후보는 또 다른 2차 컷오프 탈락자인 하태경 의원에게 동시에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인사 영입과 별개로 후보들 간 합종연횡도 이어지고 있다. 윤, 원 후보 대 홍, 유 후보의 2대 2 대결 구도가 미묘하게 전개되고 있다. 윤 후보는 전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원 후보의 ‘대장동 게이트 1타 강사’ 동영상에 대한 극찬과 함께 “원 후보의 미래가 기대된다”고 적었다. 경쟁자인 홍 후보와 유 후보의 공세가 거세지고 있는 상황에서 원 후보를 우군으로 확보하기 위한 전략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이언주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홍준표 대선 경선 후보 캠프에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합류한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홍 후보는 유 후보를 옹호하며 윤 후보 견제에 나섰다. 그는 SNS 글에서 “광주 토론회에서 유 후보가 윤 후보에게 한 검증을 내부총질이라고 비난하는 건 참으로 부적절한 비판”이라며 “대통령 후보를 검증 하는데 무슨 가이드라인이 있나”라고 강조했다. 다만 유 후보는 라디오 인터뷰에서 홍 후보를 두고 “디테일에 약하고 공약 같은 것을 보면 좀 오락가락 한다”, “막말도 흠”이라는 등 견제구를 날렸다.

 

유 후보는 이날 국민의힘 제주당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선 ‘2대 2 대결 구도’에 대해 “이제까지 그렇게 보일 수 있었겠다는 생각은 들지만 2:2로 뭔가 후보들 사이에 그런 정서는, 최소한 저는 없다”고 선을 긋기도 했다. 그는 “지역에 가서 지역 공약 발표와 1대 1 토론, 종합 토론이 남아서 (윤 후보 외) 다른 후보들한테도 충분히 질문하고 제 생각과 다르면 비판하고 할 기회가 남아 있다”고도 덧붙였다.

 

일부에선 여론조사 지지율 추이 등 경선레이스 상황에 따라 후보 간 단일화를 추진하지 않겠냔 전망도 나온다. 이에 각 후보 캠프는 일제히 “끝까지 간다”며 정면 부인했다. 유 후보 캠프의 한 관계자는 “경선을 진행하다 보면 좋은 관계가 형성되기도 하고, 경쟁할 땐 하고 그러는 것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한편, 원 후보는 이날 SNS를 통해 부인 강윤형씨가 경북 경산시의 한 카페에서 10명과 사적 모임을 가져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으로 과태료 처분을 받은 일에 대해 “사정이야 어쨌든 큰 잘못을 했다”며 “너무나 죄송하게 생각하고 앞으로 이러한 일이 없도록 방역에 철저를 기하겠다”고 고개 숙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