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中 정부에 미운털 박힌 마윈, 홍콩 체류설

입력 : 2021-10-13 20:15:25 수정 : 2021-10-13 20:15: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동업자들과 식사 장면 포착

중국 당국의 압박 속에 모습을 잘 드러내지 않고 있는 알리바바 창업자 마윈(사진)이 현재 홍콩에 머물고 있으며 최근 동업자들과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1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마윈이 지난주 홍콩에서 최소 몇 명의 동료 사업자들과 식사를 함께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마윈은 지난해 10월 상하이에서 중국 당국의 규제를 비판하는 발언을 한 이후 공식적인 자리에 거의 나서지 않고 자취를 감췄다. 이후 그가 당국에 미운털이 박혔다는 소문이 돌았고, 당국은 알리바바에 대한 전방위적인 규제와 단속에 나섰다.

가장 최근 공개된 마윈의 행적은 지난달 1일 저장성 핑후의 자체 농업기지 방문이다. 이는 올해 5월 항저우 알리바바 본사 방문 이후 처음 마윈이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이다. 마윈의 홍콩 방문은 지난해 10월 이후 1년 만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