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원희룡 “아내 ‘10인 카페모임’에 과태료 처분… 나 때문, 책임감 느껴”

입력 : 2021-10-13 15:15:00 수정 : 2021-10-13 15:13: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원 전 지사 부인, 지난 2일 경산서 10명 모임… 과태료 10만원 처분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13일 오전 제주시 연삼로 국민의힘 제주도당사에서 간담회를 하고 있다. 제주도사진기자회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의 부인 강윤형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으로 과태료 처분을 받았다.

 

원 전 지사는 13일 페이스북에서 “제 아내가 경북 경산시 카페 모임에서 거리두기 인원수 2명 초과로 과태료 10만원 처분을 받았다”며 “모범을 보여야 할 후보 가족의 입장에서 너무나 죄송하게 생각하고 앞으로 이러한 일이 없도록 방역에 철저를 기하겠다”고 말했다.

 

원 전 지사 부인은 지난 2일 경북 경산시 대구한의대 캠퍼스 내 카페에서 김용태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 송경창 전 경상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 등 10명과 사적 모임을 했다.

 

모임 참석자가 SNS에 모임 당시 사진을 올렸고, 이를 본 시민이 제보해 방역당국이 조사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거리두기 3단계인 경산시에서는 최대 8명까지만 사적 모임이 허용된다.

 

원 전 지사는 “사정이야 어쨌든 큰 잘못을 했다. 한 표 한 표가 너무 아쉽고 절실하다보니 방역 지침을 순간 깜빡했다고 한다”며 “제 아내의 실수도 저를 위하다 생긴 일이기에 저도 마음에서 함께 책임감을 느낀다”라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