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네덜란드 총리 “왕실도 동성결혼 가능”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0-13 14:39:23 수정 : 2021-10-13 14:39: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네덜란드 차기 여왕인 카타리나-아밀리아 공주. 아메르스포르트=로이터연합뉴스

2001년 동성결혼을 합법화한 네덜란드가 왕실도 마찬가지로 동성결혼이 가능하다고 공식화했다.

 

12일(현지시간) 가디언에 따르면 마르크 뤼터 네덜란드 총리는 의회에 보낸 답변에서 “정부는 네덜란드 왕실을 계승할 차기 왕위 계승권자도 동성결혼할 수 있다고 믿는다”며 “동성결혼을 원한다는 이유로 퇴위해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총리의 답변은 최근 출간된 한 책에서 네덜란드 왕실의 동성결혼이 금지라는 주장이 제기돼 이를 해명하는 차원에서 나왔다. 저자는 네덜란드의 구법이 왕위 계승자가 동성 결혼 시 왕위에 오를 가능성을 배제할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현재 왕위 계승 예정자는 빌럼 알렉산더르 국왕의 장녀인 카타리나-아밀리아 공주다. 올해 12월이면 18살이 되는 아밀리아 공주는 내년에 대학에 진학할 예정이다. 차기 여왕인 그는 최근 성인이 되면 매년 지급되는 생활비와 각종 수당을 받지 않기로 해 화제를 모았다.

 

네덜란드 총리가 왕실 내 동성 결혼도 문제가 없다고 공식화했지만, 입양이나 정자 기증으로 출산할 시 향후 왕위 계승을 어떻게 할지는 정해진 바가 없다. 뤼터 총리는 이와 관련해 “끔찍하게 복잡한 일”이라며 “현 단계에서 순전히 이론적인 일이긴 하지만, 그런 일이 일어나면 의회의 결정에 달렸을 것”이라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