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檢, 경찰에 '곽상도 子 50억 퇴직금' 사건 송치 요구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0-13 16:00:00 수정 : 2021-10-13 14:36: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무소속 곽상도 의원. 뉴스1

‘대장동 개발 특혜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경찰에 무소속 곽상도 의원 아들의 50억원 퇴직금 사건을 넘기라고 요구한 것으로 확인됐다. 

 

13일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은 전날 수원지검이 곽 의원 아들 사건의 송치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이달 6일 곽 의원 부자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수원지검에 신청했지만 검찰은 이틀이 지난 8일 “서울중앙지검이 수사 중인 사건과 동일한 사건이어서 송치를 요구하겠다”는 이유를 들어 영장을 청구하지 않았다. 이어 지난 12일 사건 송치를 요구한 것이다.

 

경찰은 우선 두 사건이 같은 사건인지 살펴보겠다는 입장이다. 경찰 관계자는 “서울중앙지검에 사건기록열람을 요청해 동일사건 여부를 검토한 뒤 송치 여부에 대해 검찰과 협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번 충돌은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의혹에 대해 검찰과 경찰이 동시에 수사하면서 중복수사 우려가 제기되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곽 의원 아들 병채(32) 씨는 2015년 6월 화천대유에 입사해 보상팀에서 근무하다가 올해 3월 퇴사했다. 그는 입사 후 세전 기준 230만∼380만원 상당의 급여를 받았고, 퇴사하면서 성과급과 위로금, 퇴직금 등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았다. 세금을 떼고 실수령한 돈은 28억 원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