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군위서 야외활동 초등생 집단 벌쏘임…병원 치료

입력 : 2021-10-13 14:09:12 수정 : 2021-10-13 14:09: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교사 포함 49명 등산로서 땅벌 습격받아

야외활동을 하던 초등학생과 교사들이 집단으로 벌 쏘임 사고를 당했다.

 

13일 경북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11분께 경북 군위군 군위읍 군위군민회관 뒤 마정산 등산로에서 초등학생 45명과 교사 4명이 땅벌에 쏘였다.

벌에 쏘인 학생과 교사는 구급차에 나눠 타고 인근 3개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받았다.

일부는 자가용을 이용해 개별적으로 병원을 찾았다.

이 사고로 중상자는 없었다고 소방본부 측은 밝혔다.

벌 쏘임 사고 당시 초등학교 5∼6학년 학생과 교사 90여명이 운동회 겸 사제동행 걷기대회를 하던 중이었다.

소방당국은 현장에서 벌집을 확인해 제거했다.

소방 관계자는 "땅벌은 땅속에 집을 짓고 서식하는 벌로 일반 말벌보다는 작지만 공격성이 강하다"며 "땅속에 서식하는 만큼 가을철 산행 시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