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찰 피해자보호추진위 절반이 구성 후 겨우 ‘한 차례’만 회의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0-13 12:33:16 수정 : 2021-10-13 12:33: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피해자보호 정책 발굴·추진을 위해 각 시·도경찰청에 만들어진 피해자보호추진위원회 중 절반이 구성 이후 현재까지 단 한 차례 회의를 여는 데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더불어민주당 한병도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국 시도청 16곳에 설치된 피해자보호추진위원회 중 구성 이후 회의를 한 번 연 곳은 광주·울산·경기남부·충북·충남·전북·전남·제주 등 모두 8곳이나 됐다.

 

더욱이 지난해 위원회를 처음 만든 광주·경기남부와 올 2월 회의를 연 서울 등 3곳을 빼고는 지난해 이후 회의를 연 곳이 없었다. 경기남부의 경우 조두순 출소 이후 피해자보호 대책 마련을 위해 지난해 12월16일 위원회를 구성했지만 이후 회의 개최가 전무했다. 

 

대구의 경우 위원회가 총 53차례 회의를 열어 가장 많이 회의를 개최한 지역이었다. 이어 경남 5회, 경기북부·서울 각 4회, 강원·인천 각 3회 등 순이었다.

 

부산과 세종의 경우 여전히 위원회가 구성되지 않은 상황이다.

 

한병도 의원은 “각 시도청이 피해자보호추진위원회의 내실 있는 운영을 위해 코로나19 상황에 걸맞은 회의 운영 방식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